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2일 17:2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GC녹십자, 3분기 영업익 280억…전년비 33.3% ↓

내수 소폭 빠져…해외 사업은 성장세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10-30 15:23

GC녹십자는 연결 재무제표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33.3% 줄어든 280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523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GC녹십자 개별 기준 수치를 살펴봐도 매출 규모는 0.8% 감소해 소폭이지만 외형이 축소됐다. 이는 국내 사업 매출이 4.8% 줄어든 영향이 컸다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주력 품목인 독감백신의 내수 판매실적이 경쟁 심화 속에서도 준수한 성적을 냈다. 하지만 외부 도입 백신 상품 판매가 공급 지연이나 경쟁품 등장으로 저조했던 탓에 고전했다.

반면 해외 부문은 혈액제제의 중국, 브라질 수출 물량 증가와 수두백신 수출국 확대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21.2%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매출보다 수익성 변동 폭이 더 컸던 이유는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투자비와 연구개발비용이 증가한 데다 CI 변경과 독감백신 출시 10주년을 계기로 광고선전비 집행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GC녹십자의 올해 3분기 연구개발비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11.8% 늘었다. 또 연결 대상인 GC녹십자랩셀, GC녹십자엠에스 등 계열사 실적이 부진했던 점도 수익성 둔화에 영향을 미쳤다.

회사 측은 공급차질로 부진했던 백신 상품 판매가 정상화되면 축소된 외형은 4분기부터 바로 회복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외형 확대와 투자 기조는 유지하면서 규모의 경제 실현, 원가 절감 등을 통해 수익성 회복에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