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17: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美, 對이란 2차 제재 개시…한국, 이란산 원유 수입 가능

이란산 원유·천연가스 등의 거래 금지…8개국에 대해 예외 인정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11-05 14:57

미국이 이란산 원유 수입 등을 전면 제한하는 對이란 2차 제재를 재개했다. 전세계 이목이 집중됐던 이란산 원유 수입 8개 예외국에는 한국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로이터통신·AFP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이란핵협정(JCPOA) 파기 후 지난 8월 이란과의 금·귀금속·자동차·석탄 등에 대한 거래를 제한하는 1차 제재를 복원하고, 이날부터 이란산 원유, 천연가스 석유화학 제품 등에 대한 2차 제재를 개시했다.

이란은 석유수출국기구(OPEC) 3위의 산유국으로 전세계에서 소비되는 석유의 3~4%를 공급하고 있다. 하루 평균 약 250만 배럴 수준의 원유를 생산하고 있는 것이다.

이란산 원유 유통이 갑자기 중단되면 원유 공급 부족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감이 커지면서 유가 상승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이에 따라 결국 미 정부는 이란산 원유 수입을 예외적으로 인정하는 8개 국가를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로이터통신은 8개 예외국에는 한국, 일본, 중국, 인도, 터키 등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은 8개 예외국가에 대해 최대 6개월 간 예외를 인정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제재 예외국 인정으로 한국은 이란으로의 수출을 지속할 수 있게 됐다는 평가이다. 그간 이란과의 교역은 이란이 한국에 원유를 수출하고 받은 원화를 한국 은행의 원화결제계좌에 쌓아놓고 이후 한국 기업이 이란에 제품을 수출하면 원화결제계좌에서 원화로 대금을 받아가는 구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