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0:3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태광그룹 세화제단, 국보급 서체 복원 완료

'서예명적법첩' 15권 완간…삼국시대~조선시대까지 주요 필적 복원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등록 : 2018-11-06 11:01

▲ 태광그룹 세화예술문화재단은 지난 2월 28일부터 4월 29일까지 국보급 서체 전시회인 '제 3회 한국서예명적 법첩 발간 기념전 : 전통이 미래다'를 광화문 흥국생명빌딩 3층 세화미술관에서 개최했다.[사진제공=태광그룹]
태광그룹 세화제단은 2013년 10월부터 문화재청 후원으로 예술의전당과 함께 국내 최초로 진행해온 국보급 '서예명적 법첩(法帖) 발간사업'을 마무리했다고 6일 밝혔다.

매년 5권씩 총 15권을 발간했으며 광개토대왕비문부터 추사 김정희의 글씨까지 시대별, 인물별로 필적을 복원했다.

삼국시대는 고구려의 '광개토대왕비', 백제의 '무령왕릉지석, 창왕사리감, 사택지적비', 신라의 '진흥왕순수비' 등에 새겨진 필적을 다뤘다. 통일신라시대는 김생, 최치원의 글씨가, 고려시대는 탄연, 이암의 필적이 복원됐다. 조선시대는 안평대군, 퇴계이황, 고상 황기로, 한호 한석봉, 미수 허목, 백하 윤순, 원교 이광사, 추사 김정희 등의 서예 유물이 발간됐다.

발간된 한국서예법첩 15권은 주요 국공립 도서관에 배포될 예정이다.

세화제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 문화예술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유의미한 지원사업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예술의전당 관계자는 "이번 법첩 발간 사업을 통해 한국 미술의 근간이 되는 서예의 토대를 바로 세우는 동시에 한국 예술의 미래방향을 제시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