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3일 09:4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차, 이스라엘 인공지능 업체 투자…'AI 고도화 박차'

실리콘 밸리, 한국에 이어 텔아비브에 세 번째 오픈이노베이션 센터 개소
향후 독일, 중국 혁신 도시에도 신설, 5대 글로벌 혁신 거점 완성 계획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8-11-06 10:58

▲ 수소전기차 넥쏘ⓒ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이스라엘에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인 '현대 크래들 텔아비브(Hyundai CRADLE Tel Aviv(TLV))'를 공식 개소하고 인공지능 고도화 기술 확보에 나섰다.

'현대 크래들 TLV'는 미국의 ‘현대 크래들 실리콘밸리’와 한국의 ‘제로원’에 이은 세 번째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센터로 지난 4월 설립된 이래 준비과정을 거쳐 지난달 말 공식 오픈했다.

'현대 크래들 TLV' 개소와 함께 현대차는 이스라엘의 유력 스타트업 알레그로.ai (allegro.ai)에 투자를 단행하고 고도화된 AI 기술 확보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2016년 설립된 알레그로.ai는 컴퓨터 비전을 활용한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기술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업체다.

인공지능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부터 관리까지 종합적으로 서비스하는 엔드 투 엔드(end to end) 솔루션 제공 기업이다.

특히 인공지능을 활용하게 될 분야에 최적화된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그램을 제작하는데 특화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알레그로.ai는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보쉬 등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고 인공지능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알레그로.ai와 미래기술 및 품질,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 구축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현대 크래들 TLV’의 루비 첸(Ruby Chen) 사무소장은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은 고도화된 자율주행 기술 실현과 신속한 업무 프로세스를 가능하게 하는 핵심기술 중 하나”라며 “이번 투자로 이스라엘 내 혁신기술 분야에서 현대차의 입지를 보다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알레그로.ai의 니르 바레브(Nir Bar-lev) CEO는 “현대차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자율주행 등 미래기술과 고객 서비스 기술 혁신에 기여할 수 있게 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자율주행을 비롯한 미래 모빌리티 시장 대응을 위해 인공지능 기술을 확보하는데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달에는 미국의 인공지능 전문 스타트업 '퍼셉티브 오토마타(Perceptive Automata)'에 전략 투자하고 공동연구를 통해 인간행동 예측 기술 확보하기로 했다.

또 지난 6월 상하이에서 열린 CES 아시아에서는 중국 인공지능 기술 분야 최고 기술력을 자랑하는 딥글린트(DeepGlint)와의 협업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말에는 SK텔레콤, 한화자산운용과 함께 총 4,500만달러 규모의 'AI 얼라이언스 펀드'를 조성하고 인공지능 및 스마트 모빌리티 분야 유망한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인공지능 기술 연구를 전담할 조직도 신설했다.

지난달 말 전략기술본부 산하에 인공지능(AI)을 전담할 별도 조직인 'AIR Lab(Artificial Intelligence Research Lab)'을 신설하고 이를 총괄할 전문가 김정희 이사를 ‘네이버랩스’로부터 영입했다.

'AIR Lab'은 ▲생산 효율화, ▲프로세스 효율화, ▲고객경험 혁신, ▲미래차량 개발, ▲모빌리티 서비스, ▲서비스 비즈니스 등 현대차그룹의 '6대 AI 전략과제'를 수행하는 역할을 맡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