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15: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융위, 우리금융지주 설립 인가…내년 1월 출범

민영화 2년 만에 목표 사업 달성…주식 포괄적 이전해 설립
국내 자산순위 5대 시중은행, 금융지주회사 체제 전환 완료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등록 : 2018-11-07 17:21

▲ 우리은행이 4년만에 지주사로 재전환했다. ⓒ 우리은행

우리은행이 지난 2014년 이후 4년 만에 다시 금융지주 체제로 전환한다. 민영화 달성 기준으로는 2년만이다.

금융위원회는 7일 제19차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우리금융지주(가칭)의 설립을 인가했다. 이로써 국내 자산순위 5대 시중은행 모두 금융지주회사 체제 전환이 완료된 셈이다.

우리금융지주는 내년 1월(잠정) 주식의 포괄적 이전을 통해 설립되며 우리은행 등 6개 자회사, 우리카드 등 16개 손자회사, 증손회사 1개(우리카드 해외 자회사)를 지배할 예정이다.

주식의 포괄적 이전은 기존 금융회사의 발행주식 총수를 신설되는 금융지주회사로 이전하고, 기존 금융회사의 주주들은 신설 금융지주회사가 발행하는 신주를 배정받는 방법이다.

이와 함께 금융위는 키움증권과 아이엠엠프라이빗에쿼티(IMM PE)의 우리금융지주 주식 한도초과 보유도 승인했다. 비금융주력자인 키움증권과 IMM PE는 우리금융지주 지분 4%를 초과해 보유할 수 있게 됐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