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3일 10:1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재도약 노리는 인터파크, '조직 개편' 단행

각자 대표이사로 변경, 책임경영 강화
사업 재정비, 서비스 고도화 집중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8-11-09 17:28

▲ 강동화 부사장 CFO(왼쪽)과 김양선 전무 COO[사진=인터파크]
인터파크가 장기적 성장기반을 확보하고 고객 중심의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하기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인터파크는 기존의 쇼핑, 도서, 투어, ENT(Entertainment & Tickets) 등 상품 중심의 4개 부문 체재를 변경해 최고 운영 책임자(COO)가 이끄는 사업 총괄 부문과 최고 서비스 책임자(CSO)가 이끄는 서비스 총괄 부문 체재로 재편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열린 이사회에서는 지난해 선임됐던 이상규 대표이사가 물러나고, CFO인 강동화 부사장과, COO인 김양선 전무 각자 대표이사 체재로 변경키로 결의하고 책임경영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인터파크는 부문별로 나뉘어 있던 영업과 마케팅 등의 부서를 역할과 기능 중심으로 한데 모아 재편함으로써, '고객 중심' 경영에 최적화된 조직으로 탈바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직원들이 특정 상품 담당자에서 마케팅 전문가, 영업 전문가 및 AI 전문가 등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내부 역량이 강화되고, 여행+도서, 쇼핑+공연 등의 상품 기획이 강화되는 통합의 시너지가 발휘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양선 COO는 "인터파크가 갖고 있는 기존 핵심 사업들의 경쟁력을 유지함과 동시에 새로운 성장의 동력을 찾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사업을 건강한 구조로 재편해 시장에서 더욱 높은 신뢰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비스 총괄 부문을 맡은 이태신 CSO는 "서비스와 IT 역량을 고객 중심의 관점에 집중해 새로운 유저 경험을 창출하고, 다양한 고객 밀착형 기능을 추가해 나갈 예정"이라며 "동시에 기존에 제공하고 있는 플랫폼의 고도화에도 한층 박차를 가하고자 한다"고 의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