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3일 09:1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KT 아현지사 화재…황창규 회장 방문, 복구에 만전 지시

이동기지국 30대 추가 투입 계획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8-11-24 17:16

▲ 24일 오전 지하 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한 서대문구 충정로의 KT 아현빌딩 일대가 화재 연기에 싸여 있다.ⓒ연합뉴스

24일 오전 11시께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3가 KT 아현지사 지하통신구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 황창규 KT 회장 등 주요 임원이 방문해 통신망 복구를 독려했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 사장은 현장 브리핑에서 "이동전화는 오늘 중으로 70% 복구할 계획이며 내일 아침까지 90% 이상 복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 "유선전화, 인터넷, 카드결제 복구는 통신구 화재연기가 빠진 후 현장 진입이 가능한 상황으로 1~2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KT 측은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동기지국 15대가 현장 배치 중에 있으며 추가로 30대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