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4일 11: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두산인프라, 5G로 중국 상하이서 인천 굴삭기 돌린다

아시아 최대 건설기계전 참가…5G 원격제어 기술 최초 공개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8-11-25 13:30

▲ 두산인프라코어는 27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바우마 차이나'를 통해 LG유플러스와 공동개발 중인 '건설기계 5G 원격제어 기술'을 처음 공개한다. 굴삭기 작업(왼쪽) 모습과 관제선터 전경.ⓒ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는 오는 27~30일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규모 건설기계 전시회 '바우마 차이나 2018'에 참가한다고 25일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번 전시회에서 LG유플러스와 공동 개발 중인 5G 통신 기반의 건설기계 원격제어 기술을 최초 공개한다.

상하이 전시장에 설치한 '5G 원격제어 스테이션(관제센터)'에서 인천의 굴삭기를 원격으로 무인 조종하는 굴삭 작업을 시연할 예정이다.

가상 시뮬레이션 또는 근거리 원격제어가 아닌 실제 장비로 국가간 초장거리 건설기계 원격제어를 시연하는 것은 세계 최초다.

이번 시연 과정에서 LG유플러스가 자체 개발한 저지연 영상송신기는 인천 굴삭기에 장착된 5대의 카메라가 촬영하는 작업 현장의 영상 데이터를 고압축, 초저지연으로 상하이 원격제어 스테이션에 설치된 모니터에 전송한다.

스테이션에서는 수신되는 실시간 영상을 보며 현장에서 작업하듯 원격 조종이 가능하다.

두산인프라코어의 '3D 머신 가이던스' 시스템은 굴삭기의 붐과 암, 버킷 등 작업 부위와 본체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굴삭 작업의 넓이와 깊이 등 3차원 정보를 정밀하게 측정해 작업자에게 제공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번 전시회 주제를 '성공을 약속하는 신뢰의 동반자'로 정하고 중국형 건설기계 라인업과 솔루션 서비스를 총망라하는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5톤 소형부터 80톤 초대형까지 굴삭기 12개 기종과 휠로더 2개 기종, 다양한 부속장치 등을 선보이며 '두산커넥트'와 '두산케어' 등 솔루션 서비스도 소개한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통해 중국 시장에 세계 최고 수준의 우수한 건설장비를 공급하는 동시에 5G 원격제어와 두산커넥트 등 첨단기술 기반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선두 기업의 이미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