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7:1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H, 한국지역난방공사와 업무협약 체결

쿠웨이트 지역냉방사업 협력...일자리 창출과 유관산업 해외 진출 활성화
'쿠웨이트 압둘라 스마트시티 지역냉방사업 협력 위한 업무협약' 체결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12-02 11:00

▲ 성남시 분당구 소재 LH 오리사옥에서 개최된 「쿠웨이트 압둘라 스마트시티 지역냉방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행사에 참석한 박상우 LH 사장(사진 오른쪽 다섯 번째), 황창화 지역난방공사 사장(사진 오른쪽 여섯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H는 지난달 30일 성남시 분당구 소재 LH 오리사옥에서 한국지역난방공사와 '쿠웨이트 압둘라 스마트시티 지역냉방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역냉방사업은 플랜트에서 생산된 냉수를 일정 구역에 집단공급해 냉방하는 시스템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쿠웨이트 압둘라 스마트시티 개발사업 등에서 효율적인 지역냉방 추진을 위해서는 양기관 상호협력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어 추진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쿠웨이트 압둘라 스마트시티 등 지역냉방사업 분야 정보와 경험, 기술을 공유하고 국내 기자재 생산 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상호 협력하게 된다.

연 강수량이 120mm 미만이고 한여름 최고기온은 50도를 훌쩍 넘는 중동지역은 1년 내내 무더운 날씨로 전체 에너지 생산량의 많은 부분을 에어컨 등 냉방을 위해 사용하고 있으며, 개별냉방을 지역냉방으로 대체하면 에너지 사용량의 약 30%를 절감할 수 있다.

국내·외 신도시 개발 전문기관으로서의 풍부한 경험과 독자적인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LH와 지역냉방 전문기관인 한국지역난방공사간 협업을 통해 해외 스마트시티 사업의 체계적인 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양 기관 동반 진출을 통해 압둘라 스마트시티 사업을 조기에 활성화시키고, 일자리 창출을 통한 사회적 가지 실현과 관련기업의 쿠웨이트 등 해외 진출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LH는 이번 협약을 발판으로 쿠웨이트 스마트시티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중동지역 다른 국가에 지역냉방 기술을 포함한 다양한 기술을 널리 알림으로써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건설을 선도해나갈 계획이다.

박상우 LH 사장은 “해외 스마트시티 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공공기관과의 협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 라며, "LH와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쿠웨이트 압둘라 스마트시티 사업을 성공시켜, 쿠웨이트 스마트시티 모델이 중동에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