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4일 11: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카드, 소외계층 지원 위한 21번째 '열린나눔'

'삼성카드 커뮤니티서비스와 연결된 사회문제 해결' 아이디어 공모
전문가 심사·고객 투표 통해 7개 사업 아이디어 선정…사업비 지원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8-12-06 14:14


삼성카드는 CSV(Creating Shared Value·공유가치창출) 경영 활동의 일환으로 사회문제 해결 및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21번째 '열린나눔'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2013년부터 시작한 삼성카드 열린나눔은 사회공헌 사업 아이디어를 고객이 직접 제안하고 투표를 통해 최종 선정해 삼성카드 임직원과 함께 해당 사업을 지원하는 고객 참여형 사회공헌 플랫폼이다.

이번 열린나눔 테마는 '삼성카드 커뮤니티 서비스와 연결된 사회문제 해결 및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나눔'이다.

삼성카드는 출산·육아 관련 '베이비스토리', 중장년층을 위한 '인생락서', 유아교육 관련 '키즈곰곰', 반려동물을 위한 '아지냥이', 20대들의 소통을 위한 '영랩' 등의 커뮤니티 서비스를 통해 사회와 소통하며, 사회 현안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다양한 CSV경영 활동을 펼치고 있다.

CSV 경영은 기업이 수익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며 자선활동을 펼치는 CSR(사회공헌활동)에서 한 발 더 나아가 기업이 고객과 소통하며 주도적으로 사회 현안 해결에 나서면서 그 안에서 사업기회를 창출하는 활동을 의미한다.

삼성카드는 이런 커뮤니티 서비스와 연계해 저출산, 육아문제, 고령화, 유기동물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고객들로부터 아이디어를 제안 받는 등 고객과 함께 열린나눔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삼성카드 열린나눔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31일까지 이번 열린나눔 테마와 관련한 사업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다.

1차로 고객, 임직원, 전문가로 구성된 열린나눔 선정위원회의 검토를 통해 30개의 아이디어를 선정하고, 선정된 30개 아이디어에 대해 전문가 멘토링을 통해 구체화 및 심사를 거쳐 14개의 아이디어를 선별한다. 이후 내년 2월 고객 투표를 통해 상위 7개 사업을 최종 선정해 사업화 및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비 지원은 삼성카드 임직원의 기부금을 통해서 이뤄진다.

삼성카드 열린나눔은 현재까지 총 2268여개의 사회공헌 아이디어가 제안됐고 153만명의 고객이 참여해 직접 제안을 추천하고 투표로 지원 사업을 선정했다. 지금까지 교육, 아동, 여성, 지역사회, 문화예술, 가족, 일자리, 소셜굿즈 등 다양한 테마로 총 225개의 사업이 실현됐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열린나눔, 커뮤니티 서비스 등을 통해 사회와 소통하며 사회 문제에 대해 관심과 해결 방안을 고민하는 CSV 경영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