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4일 11: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반도건설, 건설재해근로자 지원에 1억원 기부

건설재해근로자 치료 및 생계비 지원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8-12-06 17:17

▲ 박현일 반도건설 사장(가운데)이 6일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을 방문해 김우경 병원장(오른쪽),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김옥희 사무처장(왼쪽)과 함께 건설재해근로자의 빠른 쾌유를 바라며 위로하고 있다.ⓒ반도건설
반도건설은 작년에 이어 건설재해근로자들의 치료·생계비 지원을 위해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에 1억원을 기탁했다고 6일 밝혔다.

반도건설의 건설재해근로자 지원 사업은 건설업 종사 재해자수가 날로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건설회사에서도 그 사회적 책임을 나누어야 한다는 취지로 시작됐다.

실제 안전보건공단이 지난 6월에 발표한 '산업재해 발생현황'에 따르면 건설업은 전체 산업재해 중 25%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올해도 전년대비 2%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건설이 지난해 기부한 금액은 산업재해 관리기관인 근로복지공단 직영병원에서 추천한 대상자 중 재해정도, 사회취약계층, 한부모가정, 부양가족수 등의 기준으로 선정된 33명의 건설재해근로자에게 치료 및 생계비로 지원됐다.

반도건설은 건설재해근로자들이 처한 열악한 환경에 더욱더 관심을 가지고, 치료중인 근로자들의 치료 및 생계비를 지원하여 빠른 시일 내에 현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박현일 반도건설 사장은 이날 인천시 부평구에 있는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을 방문해 건설현장 재해사고로 입원 치료중인 전모씨(48세)와 그 가족을 위로하고, 병원 관계자를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우경 근로복지공단 인천병원 김우경 원장,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관계자들과 건설재해근로자 지원방안 및 확대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이 근로복지공단 등과 연계해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재해근로자를 선발하여 근로자의 치료 및 생계비에 쓰이게 될 예정이다.

박 사장은 "건설 현장에서 불의의 재해를 당하신 환자분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한다"며 "반도건설은 모든 현장에서 무재해 달성을 중요한 목표로 삼고 노력할뿐더러 건설재해근로자들에 대한 지원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