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4일 23: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용범 부위원장 "장기소액연체자 지원 적극 홍보해야"

30개 지자체서 신용서포터즈 결성해 제도 안내 및 신청 유도
내년 2월까지 접수…지원요건 미달시 다른 채무조정제도 안내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8-12-07 16:50

신용서포터즈 출범과 함께 장기소액연체자 제도 등 취약계층을 위한 서민금융제도 홍보와 적극적인 지원이 강화된다.

금융위원회는 김용범 부위원장이 7일 한국무역보험공사 대강당에서 열린 신용서포터즈 출범식에 참석해 장기소액연체자 지원제도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동작구, 마포구, 서대문구, 영등포구, 용산구, 종로구, 중구 등 서울지역 7개 자치구 신용서포터즈와 은행, 여전, 상호금융, 저축, 대부업계 관계자, 캠코, 신복위, 민간신용상담기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지자체 소속 사회복지사, 통장 등으로 구성된 신용서포터즈는 지역사회에서 정책서민금융지원제도를 직접 알리기 위해 구성됐다. 이들 서포터즈는 지역 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장기소액연체자 제도 등 서민금융제도를 안내하고 거동이 불편한 지역주민을 위해 신청업무를 대행한다.

신용서포터즈는 지난 10월 17일 부산 남구청을 시작으로 이날 출범한 7개 자치구를 포함해 총 30개 기초지자체에 결성됐다.

금융당국은 지난 8월 31일까지였던 장기소액연체자 접수기간을 오는 2019년 2월 28일까지로 연장했다. 지난달 말 기준 신청자는 8.7만명으로 9월 이후 2.1만명이 늘어났다.

채권금융기관에서도 장기소액연체채무자를 대상으로 접수안내 문자를 일괄 발송하는 등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9월 4651명에 그쳤던 신청자는 10월 7616명, 11월 9090명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금융위는 신용서포터즈를 다른 지자체로 확대해 홍보를 강화하고 위탁추심업체가 국민행복기금 채무자에 장기소액연체자 제도를 성실히 안내할 경우 채무면제로 인한 수익감소를 최대한 보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채권금융회사와 장기소액연체자 재단 간 채권매입 협약이 체결되지 않아 지원이 어려운 채무자에 대해서는 재단이 채권을 최대한 개별매입해 채무감면을 지원하고 요건을 갖추지 못한 채무자에 대해서는 개인회생, 파산, 신복위 채무조정 등 다른 채무조정 제도를 적극 안내할 계획이다.

김용범 부위원장은 "아직까지 제도를 알지 못하거나 방법을 몰라서 신청하지 못한 분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지역사회의 어려운 채무자들에게 장기소액연체자 지원대책을 소개하고 신청을 적극 권유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