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3일 13: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화학-英 아박타, 차세대 단백질 치료제 공동 개발

LG화학은 전임상부터 상업화까지 임상개발 진행…전세계 판권 독점 확보
손지웅 본부장 "기존 항체의약품 한계 극복해 바이오분야 새 지평 열 것"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12-11 09:01

▲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연구원들이 바이오분석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LG화학]
LG화학이 영국의 연구개발 바이오 기업과 함께 기존 항체의약품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차세대 단백질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LG화학은 영국 케임브리지 소재 '아박타(AVACTA)'사의 단백질 치료제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LG화학이 선정한 항암·면역질환 타겟물질을 공동 개발한다고 11일 밝혔다.

아박타는 기존 항체보다 분자 크기가 작은 단백질 플랫폼 기술인 '아피머(Affimer)'를 보유, 항암 및 면역질환 분야 치료제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연구개발 전문 바이오 기업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아박타는 타겟물질에 대한 초기 연구 단계를 주도적으로 진행해 후보물질을 발굴하게 된다. 이후 LG화학이 전임상부터 상업화까지 임상개발 모든 단계를 진행한다.

LG화학은 공동개발 과제의 전세계 판권을 독점으로 확보한다. 이에 대한 계약금과 개발 및 상업화 성취도에 따른 단계별 마일스톤 등을 파트너사에 지급하고 상업화 이후에는 매출에 따른 단계별 로열티를 지급한다.

LG화학은 별더의 타겟물질 추가 선정 및 공동개발에 대한 옵션도 계약에 포함시켰다. 경쟁력 확보를 위해 단백질 치료제의 체내 반감기 등을 개선할 수 있는 물질 개발도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기존 항체의약품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아박타의 플랫폼 기술과 LG화학의 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생산 역량을 합쳐 기존 치료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바이오 분야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알라스테어 스미스 아박타 CEO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회사 핵심 플랫폼 기술인 아피머의 잠재력을 증명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