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07:0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한은행, 신보·기보와 자동차·조선 부품업체 금융지원

유동성 위기 겪는 자동차·조선 협력업체 대상 자금 지원
협약 최대 0.8%포인트 보증료 우대해 총 2200억원 지원

이윤형 기자 (y_bro_@ebn.co.kr)

등록 : 2018-12-14 15:15

▲ 14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자동차 및 조선 부품업체 상생 금융지원 업무 협약식’에서 신한은행 위성호 은행장(가운데)과 신용보증기금 윤대희 이사장(왼쪽), 기술보증기금 정윤모 이사장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과 자동차 및 조선 부품업체 중소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에 보증료를 출연해 최근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자동차·조선 부품업체를 대상으로 총 22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며 신상품인 '신한 두드림 자동차·조선 상생 대출'도 출시했다.

대상 기업은 자동차 부품 관련 기업과 조선기자재 관련 기업으로 신한은행은 이들 기업에 대해 3년간 보증료 0.5%포인트와 우대금리를 지원한다. 보증기관의 보증료 우대 0.3%포인트를 추가시 최대 0.8%포인트 보증료 우대 혜택이 적용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은 따뜻한 금융 실천을 위한 우수 중소기업에 생산적·포용적 금융을 지원하는 신한 두드림(Do Dream) 프로젝트의 일환"이라며 "최근 일시적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자동차·조선 관련 부품업체들에게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지원 뿐만 아니라 각종 컨설팅, 법률자문 등을 통해 실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