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2일 08: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과기정통부, 통신재난 대응체계 개선 토론회 개최

안전한 통신환경 구축 위해 민간 전문가 등 의견 수렴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12-20 17:46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일 한국전파진흥협회 대강당에서 '통신재난 대응체계 개선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달 KT 아현지사에서 발생한 통신구 화재 이후 안전한 통신환경 구축을 위해 통신재난 대응체계 개선대책 마련과 관련, 다양한 의견 수렴을 목적으로 마련됐다.

토론회에서는 김영철 ICT 폴리텍대학 교수가 '기존 통신재난 대응체계의 문제점'을, 이성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통신정책연구그룹장이 '통신재난 대응체계 관련 해외사례'에 대해 발제했다.

특히 김 교수는 "이번 통신재난은 4차 산업혁명과 5G 시대를 여는 성인이 아날로그 휴대폰을 쓰고 있는 중·고등학생의 교복을 입고 있는 대응체계"라고 지적했다.

신민수 한양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통신·재난·법률 전문가, 시민단체, 연구기관, 통신사업자 및 과기정통부, 행정안전부, 소방청에서 토론자로 참석해 '통신재난 대응체계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사건 발생 이후 지난 3~19일 통신 및 소방분야 전문가 등과 함께 중요통신시설, 통신구, IDC 센터 등 1300개소를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현재는 과기정통부 제2차관을 단장으로 해 관련 부처, 통신사업자, 외부전문가가 함께 참여하는 '통신재난 관리체계 개선 TF'를 구성.운영하고 있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통신망의 안정이 필수적"이라며 "토론회에서 제기된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해 연말까지 종합적인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