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6일 17: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낙연 총리 "급식 비중 증가, 주의 깊게 점검해야"

제2차 식품안전정책위 단체급식 중심으로 진행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8-12-28 14:21

▲ 이낙연 국무총리.ⓒEBN

이낙연 총리가 단체급식 비중이 늘고 있다며 위생 등 모든 과정에 주의 깊게 신경 써 줄 것을 담당기관에 주문했다.

이낙연 총리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식품안전정책위원회에서 "단체급식 비중이 2010년 27.8%에서 2016년 33%로 늘었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 밥 먹는 아이가 전국 226만명, 노인시설에서 식사하는 어르신이 26만명"이라며 "지난해 식중독의 45.7%는 집단급식에서 일어났다. 급식의 모든 과정을 주의 깊게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1차 회의(작년 12월)에서 확정한 '식품안전개선 종합대책'을 점검하고, 앞으로 정부와 민간이 협력 대처해야 할 과제가 논의됐다. 특히 이 총리의 주문으로 단체급식이 집중 논의됐다.

올해 식품안전 이슈로는 살충제 검사 부적합 계란이 작년에는 78건이었으나 올해는 9건으로 줄었다. 살모넬라균에 오염된 초코케이크로 전국에서 2000여명의 학생이 식중독에 걸려 고통을 받았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식품안전에 대한 국민의 긍정적 인식은 56%에서 61%로 개선됐다.

이 총리는 "안전한 급식을 위해서는 농축수산물 등 식재료의 안전이 먼저 확보돼야 한다"며 "공장식 축산과 밀집양식 등 반생태적 사육환경은 동물과 인간을 넘나들며 새로운 위험을 만든다. 사료와 사육환경에까지 눈을 돌려야겠습니다. 가축이 건강해야 사람도 건강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최근 20년간 발생한 신종 전염병의 60%는 인수공통 전염병이다.

급식관리 강화를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등록 확대 ▲고령친화식품 등 기준·규격 마련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교육부는 유치원급식소위원회 전면 확대를, 복지부는 학부모가 급식을 참관할 수 있는 열린어린이집을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