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09:3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닛산, 익사이팅 SUV '엑스트레일' 공식 출시...가격 3460만원부터

역동적 외관·풍부한 실내공간 및 안락함 '월드 베스트셀링 모델' 면모 과시
각종 안전·편의사양도 대거 탑재...최고출력 172마력·최대토크 24.2kg.m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19-01-02 13:24

▲ 더 뉴 닛산 엑스트레일 ⓒ한국닛산

한국닛산은 2일 익사이팅(X-citing) SUV '더 뉴 닛산 엑스트레일(The New Nissan X-TRAIL)'을 공식 출시하고 전국의 21개 전시장에서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엑스트레일은 2016~2017년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월드 베스트셀링 SUV로 이번에 선보이는 신형 엑스트레일은 3세대 부분변경 모델이다.

더 뉴 닛산 엑스트레일은 전면부의 날렵한 선과 후면부로 이어지는 곡선의 조화로 견고하면서도 역동적인 외관을 완성했다. 닛산의 시그니처 요소인 V-모션 그릴과 부메랑 형태의 풀 LED 헤드램프 및 테일램프가 모던하면서 날렵한 느낌을 주며 크롬 사이드실 몰딩과 루프레일로 엑스트레일의 역동적인 모습을 연출했다.

내부는 시트와 기어노브 등에 가죽 소재를 적용하여 세련미를 더했으며 D컷 스티어링 휠을 적용해 스포티한 감성을 선사한다.

준중형 SUV 사이즈임에도 불구하고 중형급에 가까운 여유로움과 안락함은 신형 엑스트레일의 가장 큰 특징이다. 동급 최고 수준의 여유로운 실내 공간으로 탑승자에게 안락하고 편안한 느낌을 제공한다.

동급 대비 최고 수준의 2열 무릎 공간을 비롯해 넓고 안락한 공간을 확보했으며, 2열 뒷좌석은 슬라이딩/리클라이닝 기능을 포함해 40 :20:40대 비율로 조정이 가능해 실용성을 극대화했다. 트렁크 공간 역시 모든 좌석을 앉은 상태로 놓을 경우 565리터, 좌석들을 모두 접을 경우 1996리터까지 늘어나 다양한 여가 활동을 위한 공간 활용성을 제공한다.

국내에 출시되는 신형 엑스트레일에는 2.5리터 직렬 4기통 DOHC 가솔린 엔진과 D-Step 튜닝을 적용한 엑스트로닉 무단변속기가 탑재됐다. 이를 통해 최고출력 172마력, 최대토크 24.2kg.m의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여기에 닛산 인텔리전트 모빌리티 기반의 안전 사양을 대거 탑재했다. 코너링 시 바퀴에 걸리는 브레이크 압력을 조절하여 최적의 경로를 유지해주는 △인텔리전트 트래이스 컨트롤(Intelligent Trace Control)을 비롯해 차량의 전방을 모니터링하고 필요 시 긴급 제동을 통해 충돌을 방지해주는 △인텔리전트 비상 브레이크(Intelligent Emergency Braking), 차선 이탈 시 운전자에게 경고를 보내주는 △인텔리전트 차선 이탈 방지 시스템(Intelligent Lane Intervention) 등이 적용됐다.

이외에도 다양한 편의 사양을 기본으로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손을 사용하지 않고 간단하게 발을 차는 동작만으로 트렁크 개폐가 가능한 '핸즈프리 파워 리프트게이트(Hands-free Power Liftgate)' 기능으로 장비나 짐이 많은 야외 활동이나 여행 시 편의성을 높였다. 또 운전석 6방향 파워시트, 2방향 럼버 서포트, 열선 내장 스티어링 휠, 파노라마 선루프 등이 전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된다.

판매가격은 트림별로 2WD 스마트 3460만원, 4WD 3750만원, 4WD 테크 4120만원이다. (부가세 포함, 개소세 인하분 반영)

한국닛산은 신형 엑스트레일의 출시를 기념해 전국 닛산 전시장에서 시승행사를 개최하고 케이터링 서비스와 선물을 제공할 계획이다. 1월 첫째주 또는 둘째주 주말 닛산 전시장을 방문하는 고객에게는 신형 엑스트레일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와 함께 다양한 음료 및 다과가 마련된 케이터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시장 방문 후 시승을 완료한 고객에는 무전력 우드 스피커 또는 등산용 스테인리스 컵 등을 기념품으로 증정할 계획이다.

▲ 신형 엑스트레일 상세 제원 ⓒ한국닛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