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7일 14: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의인상' 10년째 베이비박스 운영 이종락 목사

부산 동구 화재현장 이웃 구한 장원갑씨에게도 수여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등록 : 2019-01-08 11:00

▲ 이종락 목사는 10년째 베이비박스를 운영하며 어린 생명을 지켜오고 있다.[사진제공=LG복지재단]
LG복지재단은 따뜻한 사회 만들기에 기여한 이종락 목사와 장원갑씨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한다고 8일 밝혔다.

이종락 목사는 아기가 유기돼 위험에 처하는 상황을 막기 위한 생명보호 장치인 '베이비박스'를 10년째 운영해오고 있다.

2009년 서울 관악구 주사랑 공동체 교회에 국내 최초로 베이비박스를 설치한 이후 지금까지 1519명의 아기를 보호했다. 이 목사는 베이비박스에 아기를 두고 가는 보호자를 설득하며 생활비와 육아용품도 지원하고 있다.

장원갑씨는 화재 현장에서 미처 탈출하지 못한 노인을 대피시켜 LG 의인상을 받게 됐다. 그는 산책 중 불길과 연기가 치솟는 가정집에서 노인이 탈출하지 못한채 창문에 기대있는 것을 발견, 돌로 방범창을 부수고 화상 입은 노인을 구출했다. 옆집 노부부도 대피시켰다.

장씨는 허리와 다리를 다쳐 병원 치료를 받는 와중에도 망설임 없이 이웃을 구조하며 이웃 사랑을 실천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버려지는 아이들을 위해 10년동안 한결같이 헌신해 온 이종락 목사와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 한 장원갑씨의 이웃사랑 정신이 사회에 많이 퍼져 나가도록 의인상을 수여하는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