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3월 22일 17:3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무역업계 "브렉시트 모든 시나리오 대비해야"

무역협회, 유럽과 교역하는 업체 대상 브렉시트 설명회 개최
"브렉시트 합의안 타결시 한·영 FTA 협상 적극 추진 필요"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1-09 17:51

▲ 무역협회가 9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개최한 '브렉시트 설명회'에서 한국외국어대학교 강유덕 교수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국무역협회]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를 앞두고 무역업계가 시나리오별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국무역협회는 9일 유럽과 교역하는 무역업체를 대상으로 '브렉시트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는 무역 전문가들이 발표자로 참여해 브렉시트 이후 한·EU 및 한·영 무역관계, 영국 정치상황 및 브렉시트에 대비한 업계 유의사항 등을 논의했다.

영국 의회는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한 표결을 1월 셋째 주에 실시한다. 가결되면 당분간 EU 시장에 머물면서 미래관계에 대한 협상을 이어갈 수 있다. 부결되면 브렉시트를 둘러싼 혼란이 가중되고 제2의 국민투표가 실시될 가능성도 있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한국외국어대 강유덕 교수는 "브렉시트 합의안이 타결될 경우 영국이 EU 시장에 잔류하는 동안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며 "합의안이 타결되지 않더라도 기존 한·영 무역관계가 훼손되지 않도록 영국 정부와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국립외교원 전혜원 교수는 "영국 하원이 브렉시트 합의안을 승인할지 불확실 하다"며 "조기총선이나 제2차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실시할 수도 있지만 이마저도 하원의 과반지지 미흡, 결과의 불확실성, 시간적 압박 때문에 유용성이 불투명하다"고 분석했다.

무역협회 통상지원단 곽동철 연구원은 영국과 거래하는 우리 기업이 유의해야 할 사안으로 품목 분류 및 관세율, 특혜 원산지, 인증·승인·면허, 수출입 규제, 온라인 개인정보 이전 등을 꼽았다.

곽 연구원은 "업계는 브렉시트의 모든 가능성을 고려해 지금부터라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