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1월 23일 17:3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팝소켓, 한국 시장 스마트폰 액세서리 진출…이남수 대표 취임

2014년 미국에서 시작돼 전세계적 열풍 이끈 스마트폰 그립 및 거치대
글로벌 중 해외 직진출 1호…"판매 채널 다각화 통해 시장 선점할 것"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등록 : 2019-01-10 16:50

▲ 이남수 팝소켓코리아 대표 ⓒ팝소켓코리아
글로벌 스마트폰 액세서리업체 팝소켓이 이남수 팝소켓코리아 대표를 필두로 한국 시장에 진출한다고 10일 밝혔다.

팝소켓은 2014년 미국 콜로라도에서 대학 교수였던 데이비드 바넷이 개발한 스마트폰 그립 및 거치대다. 3단으로 높이 조절이 가능한 버튼을 스마트폰에 부착하면 손가락을 끼워 스마트폰을 안정적으로 들 수 있다. 이어폰 줄을 감거나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볼 때 세울 수도 있다. 팝소켓은 300여가지의 트렌디한 디자인으로 전세계적으로 1억개 이상 판매됐다.

팝소켓이 한국 시장에 직진출하면서 이남수 팝소켓코리아 대표가 취임했다. 그는 롯데그룹 공채 출신으로 롯데알미늄에서 마케팅·해외영업을 담당했다. 2000년부터 미국계 정보기술(IT)·전자회사에서 해외생산 사업을 10년 이상 총괄했다. 2012년에는 크록스코리아 대표로 부임해 브랜드의 국내 시장 안착을 이끌었다. 이 대표는 글로벌 사업에 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팝소켓을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스마트폰 액세서리로 국내 시장 선점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특히 팝소켓코리아는 글로벌 전체를 통틀어 팝소켓이 해외 시장에 직접 진출하는 첫 사례다. 한국을 첫 시장으로 선정한 이유로는 한국 스마트폰 및 액세서리 시장의 높은 성장률과 전체 글로벌 시장에서 중요성이 꼽힌다.

이남수 팝소켓코리아 대표는 “빠르게 변하는 국내 시장에서 팝소켓이 지닌 감각과 노하우를 통해 기존 스마트폰 액세서리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고품질, 고급소재를 이용한 독특한 디자인 및 다양한 판매 채널 다각화를 통해 많은 국내 고객과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