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2월 17일 11:2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마틴 브루더뮐러 바스프 회장 "탄소 배출 저감 프로젝트 강화"

석탄연료→신재생에너지원 대체 위한 연구개발 활동 계획
세계 최초 스팀크래커를 위한 전기 가열 콘셉트 개발 착수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1-14 10:07

▲ [사진=바스프]
바스프(BASF)가 2030년까지 탄소중립성장에 대한 구체적인 탄소관리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바스프는 최근 독일 루트비히스하펜에서 개최한 리서치 기자회견에서 기존 공정을 지속적으로 최적화하면서 석탄연료를 신재생에너지원으로 점차 대체하는 새로운 저공해 생산 공정을 개발하는 다양한 기후친화적 혁신 연구들을 발표했다고 14일 밝혔다.

그간 화학산업에서는 석탄원료를 사용해 공정에 필요한 에너지를 공급해왔다. 바스프의 스팀크래커 역시 나프타를 올레핀 및 향로로 증기 분해하는 데에 850도에 달하는 고온의 에너지가 필요해 석탄원료를 사용해왔다.

바스프는 이러한 에너지를 석탄연료가 아닌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기로 대체하게 되면 이산화탄소 배출이 90% 감축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세계 최초로 스팀크래커를 위한 전기 가열 콘셉트 개발에 착수했다.

동시에 바스프는 5년 내에 높은 전류량과 고온을 견딜 수 있는 적합한 금속 재료에 대한 연구도 진행할 계획이다.

바스프는 화학산업에서 화학반응제로 다량 사용되는 수소를 생산하는 데에 발생되는 이산화탄소에 대해서도 연구하고 있다.

바스프는 천연가스를 수소와 탄소로 분리하는 공정 기술을 개발하는 중이다. 이 과정에서 발생되는 고체 탄소는 철강이나 알루미늄 생산에 사용 가능하며 이러한 메탄 열분해 수소 공정 기술은 에너지가 적게 소모된다. 신재생에너지자원을 활용하면 이산화탄소 배출 없이도 산업 규모의 수소 생산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올레핀 생산에 있어 새로운 생선 공정도 개발한다. 건식 개질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공정으로 기존 공정 대비 이산화탄소를 감소시킨다. 합성가스를 생산해 디메틸에르 중간체를 활용해 올레핀으로 변화시킨다. 바스프는 독일 산업가스 기업인 린데(Linde)와 협업을 통해 판매되는 신규 고성능 촉매를 활용해 개발하고 있다.

이외에도 바스프는 기저귀 등 위생 제품에 사용되는 고흡수성 물질의 주요 시재료인 아크릴산나트륨을 생산하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했다. 바스프가 지원하는 하이델베르크 대학의 촉매작용 리서치 연구소에서 몇 년 전에 처음으로 완성했고, 바스프는 작은 공장 규모의 연구소 실험을 거쳐 이를 산업 규모로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규모 공정에서의 안정성 및 효율성이 검증되면 기존 프로필렌 기반의 고흡수성 물질 생산에 사용되는 석탄 연료의 약 30%를 이산화탄소로 대체할 수 있다.

마틴 브루더뮐러 바스프그룹 회장 겸 CTO는 "기후 보호 목표 달성을 위해 다량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이 필수적"이라며 "이산화탄소를 원료로 사용하기에는 적용가능한 분야가 한정돼 있어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완전히 새로운 기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