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31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전자, 교감형 AI 탑재 '휘센 씽큐 에어컨' 신제품 출시

주변환경에 맞춰 알아서 작동하는 '인공지능 스마트케어+'
공기청정 성능 대폭 강화…사계절 프리미엄 가전으로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9-01-16 10:00

▲ LG전자가 오는 17일 교감형 AI(인공지능)를 탑재한 'LG 휘센 씽큐 에어컨'을 비롯해 에어컨 신제품을 대거 출시한다.ⓒLG전자

LG전자가 오는 17일 교감형 AI(인공지능)를 탑재한 'LG 휘센 씽큐 에어컨'을 비롯해 에어컨 신제품을 대거 출시한다.

이번에 새로 출시되는 LG 휘센 씽큐 에어컨은 인공지능을 한 단계 더 진화시켜 주변환경과 고객을 스스로 학습하고 최적의 방식으로 동작한다. 이 제품은 고객이 묻지 않아도 상황에 따라 변경되는 운전모드를 음성으로 알려주고 필요한 정보를 알아서 말해주는 '교감형 인공지능'을 탑재했다.

신제품의 '인공지능 스마트케어+(플러스)'는 고객이 주로 머무는 공간은 물론이고 실내·외 온도, 습도, 공기질 등 생활환경과 고객의 사용패턴까지 학습해 알아서 적절한 코스로 작동할 뿐 아니라 사용자에게 음성으로 알려준다. 예를 들어 햇볕이 잘 드는 한낮에 실내가 빠르게 시원해지지 않으면 "쾌속운전으로 전환합니다"고 알려주고 코스를 변경한다.

스스로 고객에게 말을 거는 '스마트 가이드' 기능도 유용하다. 휘센 씽큐 에어컨이 실내·외 공기질, 필터 교체시기 등을 확인해 "실외 종합청정도가 좋음 상태입니다. 환기하셔도 좋습니다"와 같은 정보를 알아서 음성으로 알려준다.

신제품의 공기청정 기능도 대폭 강화됐다. 2019년형 휘센 씽큐 에어컨은 청정면적이 기존보다 2평 더 넓어져 최대 20평(66.1m2) 공간의 공기를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다. LG전자는 공기청정기능을 갖춘 에어컨 모델수도 지난해 15개에서 올해 24개로 대폭 늘렸다.

신제품은 △ 큰 먼지와 작은 먼지를 제거하는 '극세필터' △ 황사와 초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초미세미니필터' △ 극초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초미세플러스필터' △ 먼지를 끌어 모아 먼지 제거성능을 강화하는 '집진이오나이저' 등 4단계 공기청정 전문필터를 탑재했다. 색상으로 실내 공기상태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청정 디스플레이도 편리하다.

또한 2019년형 신제품은 국내 최초로 에어컨의 실시간 전력소비량, 누진세 적용 여부, 예상 전기요금 등을 에어컨 디스플레이에서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에너지 모니터링' 기능을 탑재했다.

LG전자는 인버터 제어 기술로 고객이 전기료 걱정 없이 에어컨을 쓸 수 있도록 에너지 효율도 향상시켰다. '인공지능 듀얼 인버터' 기술이 스스로 최적화된 제어 알고리즘으로 에어컨을 운전해 에너지 효율을 높인다.

신제품은 기존 인버터 제품보다 에너지 효율이 30% 높다. 한 달 전력소비량이 300kWh인 가정에서 휘센 씽큐 에어컨(모델명: FQ17P9DNA2)을 하루 8시간씩 매일 사용했을 때 한 달 전기료는 1만7940원이다. 하루 전기료가 598원에 불과하다.

LG전자는 신제품에 '로맨틱 로즈', '로맨틱 코튼' 등 기존 프리미엄 컬러와 함께 고급스럽고 세련된 신규 컬러 '뉴메탈샤인'을 추가했다. 2019년형 LG 휘센 에어컨 신제품 26종의 가격은 출하가 기준 285만~575만원이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더욱 진화한 교감형 인공지능, 365일 활용할 수 있는 공기청정 등 휘센 씽큐 에어컨의 차별화된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에게 1등 브랜드만이 줄 수 있는 차원이 다른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