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16: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오일뱅크·현대건설기계, 축구 통해 베트남 시장 공략

하노이서 열리는 베트남 올림픽대표팀-울산현대FC 친선경기 후원
윤활유 브랜드 '엑스티어' 브랜드 광고…고품질 윤활유 시장 집중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9-01-16 11:20

▲ 베트남 아시안 컵 성인대표팀 박항서 감독과 현대오일뱅크 이용대 상무가 친선경기 후원을 기념한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와 현대건설기계가 축구를 통해 베트남 시장 공략에 나섰다.

현대오일뱅크는 현대건설기계와 함께 오는 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울산현대축구단과 베트남 22세 이하 올림픽 대표팀간 친선 경기를 후원한다고 16일 밝혔다.

베트남 올림픽 대표팀은 내년에 있는 도쿄 올림픽을 겨냥해 정부 차원에서 육성중인 팀이다. 현재 아시안 컵 성인대표팀을 지도하고 있는 박항서 감독도 경기 당일에는 현장에 들러 선수들의 컨디션을 살필 예정이다.

이 경기는 베트남 국영방송인 VTV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된다. 현대오일뱅크는 TV중계를 통해 자연스럽게 윤활유 브랜드 XTeer(엑스티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경기장 곳곳에 타이틀배너와 A보드 등 광고물을 설치할 계획이다.

XTeer가 새겨진 응원 도구도 대량 제작해 관중들에게 무료로 나눠주고 현지 대리점과 일반 소비자 300여 명을 초청, 단체 관람도 가질 예정이다.

베트남은 인근 국가 중에서 경제규모가 크고 발전 속도가 빨라 주목하는 시장이다. 윤활유 시장 규모도 매년 4% 넘게 고속 성장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고품질 윤활유 제품 시장에 일단 집중한 다음 다른 제품군에서도 시장 점유율을 높인다는 전략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중저가 시장은 국영 정유사가 절반이 넘게 시장을 장악하고 있어 진입이 쉽지 않다"며 "최근 고급차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고품질 윤활유 시장에 우선 집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건설기계도 친선경기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베트남 정부는 최근 환경오염과 안전을 이유로 건설장비 연식 규제에 나서고 있어 새 장비 수요가 급속하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현대건설기계는 현재 20% 수준인 시장점유율을 높여나가고 향후 동남아 다른 인접 국가로 영업네트워크를 확장할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울산현대축구단과 베트남 올림픽대표팀 간 친선경기 후원은 2017년에 이어 두 번째"라며 "당시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박 감독과 대표팀 인기가 높아진 만큼 이번 경기를 통해 XTeer와 현대건설기계의 브랜드 인지도가 비약적으로 제고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