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6일 17: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내 자동차 대수 2300만대 돌파…친환경차 고착 2%

인구 2.2명당 1대꼴… 수입차 점유율 10% 육박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9-01-16 15:07

▲ 수소전기차 현대자동차 넥쏘ⓒ현대자동차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우리나라의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가 2320만2555대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전년보다 67만4000대(3.0%) 늘었다. 이는 인구 2.234명당 자동차 1대를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전체 자동차 등록대수 증가세는 지난 2014년부터 5년 동안 소폭 감소하고 있지만 1가구 2~3차량의 보편화,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당분간 완만하지만 지속적인 증가세를 유지할 것이라는 게 국토부의 전망이다.

국산차는 2103만대(90.6%)이며 수입차는 217만대(9.4%)로, 수입차의 점유율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증가속도도 점점 더 빨라지고 있다. 수입차 점유율은 2004년 1.0%에서 2008년 2.1%, 2012년 4.0%, 2015년 6.6%, 2017년 8.4%, 2018년 9.4%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2018년도 연료 종류별 자동차의 등록 현황은 휘발유와 LPG차량은 각각 1063만대, 204만대로 점유율은 휘발유가 2012년 49.2%에서 2018년 45.8%로, LPG가 같은 기간 12.8%에서 8.8%로 지속해서 소폭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경유차는 993만 대로 점유율이 2012년 37.1%에서 2018년 42.8%로 증가했다.

반면에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확대 정책과 국민들의 공기질 등 대기환경에 대한 인식 변화에 따라 친환경자동차의 등록대수는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친환경자동차로 분류되는 하이브리드, 전기, 수소전기차는 총 46만1733대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5%에서 2.0%로 늘어나 친환경차의 점유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특히 최근에 환경문제로 관심을 끌고 있는 전기차는 2017년 등록대수가 2만5108대 였으나 2018년에는 5만5756대로 1년 만에 약 2.2배 증가했다. 수소차도 2018년 말 893대로 전년(170대) 대비 약 5.3배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