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09:3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매수' 일색 증권사 보고서…주가 예측력도 하락

증시부진에 목표주가 괴리율 확대…공시오류도 발생
KB·한화·NH·KTB·DB證 주가전망, 실제주가 근접해
교보·토러스·흥국·골든브릿지·유화증권 괴리율 커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9-01-20 12:43

▲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의 증권사 리서치보고서 제도개선방안이 일년전 시행됐지만, 국내 증권사의 여전히 투자의견 '매수(Buy)' 일색의 보고서만 발간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 애널리스트가 제시하는 목표주가와 실제주가와의 격차는 오히려 더 벌어졌고, 주가 예측력도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금감원은 이해관계자 개입을 제한하며 독립성을 높이고자 했지만 아직 실효성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2017년 9월부터 시행한 리서치보고서 신뢰성 제고와 애널리스트의 독립성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 이후 지난해 8월까지 1년간 공표된 리서치보고서는 4만4734건으로 이전 1년대비 0.5% 늘어났다.

국내 증권사 보고서는 3만6751건으로 0.03% 줄어든 반면 외국계 보고서는 7983건으로 2.5% 증가했다.

▲ ⓒ금융감독원

국내 증권사가 매도(Sell) 투자의견을 제시한 보고서는 43건으로 전체 0.12%에 불과했다. 이전 1년(46건, 0.13%)과 비교해 오히려 줄었다. 금감원은 불합리한 리서치 관행 신고센터를 설치하는 등 이해관계자 개입을 제한하며 독립성을 높이고자 했지만 아직 실효성이 나타나지 않은 것이다. 반면 외국계의 매도 비중은 12.4% 이전 1년(11.6%)대비 올랐다.

분석대상기업 중 코스피기업 비중은 78%(코스닥 22%)로 제도 개선 이전보다 2%포인트 낮아졌다. 국내 보고서는 코스닥기업 비중(25%)이 외국계(8%)보다 높았다.

통상 1년 후를 예상하는 목표주가와 대상기간 중 실제 주가 차이를 비율로 공시토록 한 괴리율은 제도 개선 후 1년간 마이너스(-) 20.6%로 이전 1년(-18.7%)보다 오히려 커졌다는 점도 문제다.

지난해 주식시장이 크게 하향 조정되면서 증권사들의 주가 예측이 상당부분 빗나갔기 때문이라는 해석이다. 다만 국내와 외국계간 격차(평균가 기준)는 같은 기간 7.9%포인트에서 1.5%포인트로 크게 좁혀졌다.

예상기간 중 실제주가의 목표주가 달성률(평균가 기준)은 11%에서 6%로 낮아졌다. 국내 증권사의 달성률은 4%로 외국계(10%)의 절반에도 달하지 못했다.

제도 개선 후 보고서 50개 이상을 발행한 국내 증권사 중 목표주가 괴리율(평균가 기준)이 가장 낮은 곳은 KB증권(-15.4%), 한화투자증권(-16.5%), NH투자증권(-17.0%), KTB투자증권(-17.5%), DB금융투자(-17.8%) 등 순이었다.

목표주가 달성률이 가장 높은 곳은 하나금융투자(13.0%), 한화투자증권(10.3%), DB금융투자(9.4%), KB증권(9.1%), NH투자증권(8.8%) 순이다.


반대로 목표주가 괴리율이 가장 큰 곳은 평균가 기준 교보증권(-27.9%), 토러스투자증권(-26.3%), 흥국증권(-24.3%), 골든브릿지투자증권(-23.7%), 유화증권(-23.3%), 키움증권(-23.2%)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최고가 기준으로는 교보증권(-18.9%), 키움증권(-15.9%), 이베스트투자증권(-15.9%), BNK투자증권(-12.9%), 미래에셋대우(-12.6%) 등의 순서로 적중률이 낮았다.

제도 개선 후 괴리율 공시 대상 보고서 9488건 중 98%(9301건)는 괴리율 산정·공시 등이 적정하게 이뤄졌지만 2%인 187건은 계산 오류나 공시 누락 등이 발생했다.

지난해 9월말 현재 내부검수 전담조직과 심의위원회를 설치한 증권사는 각각 26개(국내 13개, 외국계 13개), 36개(국내 22개, 외국계 14개)로 조사됐다.

외국계 증권사는 내부검수 등 조직구비와 운영기준, 보고서 작성과 검수기능 독립 등 운영의 질도 국내보다 양호했다는 평가다. 특히 내부검수조직·심의위원회를 설치한 증권사의 괴리율은 19.2%로 설치하지 않은 증권사(20.9%)보다 낮았다.

애널리스트 보수산정기준에 품질, 생산실적, 투자의견 적정성 등 평가 요소를 보수산정기준에 모두 반영한 증권사는 37개다. 평가요소의 반영 수준이 높은 증권사 괴리율이 19.4%로 반영하지 않은 곳(19.6%)보다 조금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리서치보고서 개선 방안을 통해 외국계 증권사와 괴리율 격차가 줄고 검수조직 등 제도 운영의 일부 효과는 얻었다고 판단했다. 또 이행 미흡 사항이 발견돼 형식적인 제도 운영 가능성도 있다고 간주했다.

금감원 자본시장감독국 관계자는 “제도운영상 발견된 오류·이행미흡 사항을 업계에 전파하고 리서치보고서 신뢰성 제고를 위해 증권사의 책임성을 강화하는 등 필요한 개선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