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16: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롯데마트, 친환경 재활용 패키지 선물세트 선봬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9-01-22 10:00

▲ [사진=롯데마트]
롯데마트가 환경까지 생각한 친환경 재활용 패키지를 사용한 선물세트를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롯데마트는 오는 25일부터 2월 6일까지 진행되는 설 선물세트 본판매를 앞두고 한우 냉장/냉동 선물세트 모두에 친환경 재활용 패키지를 도입한다.

롯데마트는 우선 기존 보냉백을 일상 생활에서 쿨링백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변경하고, 어깨 끈을 달아 휴대가 간편하도록 했다. 내부 유색 스티로폼 단열재는 100%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나 흰색 스티로폼으로 재질을 바꾸고, 유색 트레이는 투명 트레이로 바꿔 재활용이 용이하도록 개선했다.

또한, 지난 명절 때 첫 선을 보인 과일 선물세트의 '리사이클 박스'를 일부 고급 과일 선물세트를 제외한 전 과일 선물세트로 확대한다.

리사이클 박스란 과일 선물세트 박스를 간단한 리폼을 통해 고급 수납박스로 재활용이 가능한 이색 아이디어 패키지로, 고급종이로 제작되는 과일 선물세트 패키지가 그대로 버려지게 되는데 착안해 개발됐다. 덮개 부분을 뒤집어 재조립 할 수 있도록 접이선과 칼선을 추가하고, 수납 박스의 아랫부분이 되는 밑 상자의 옆면에 사용자 기호에 따라 손잡이로 사용 할 수 있도록 재단선을 삽입해 손쉬운 리폼이 가능하도록 한 것.

특히, 타 모든 유통업체들도 1회용품 줄이기와 재활용에 동참할 수 있도록 리사이클 박스 디자인에 대한 저작권 등록도 하지 않았으며, 고객들의 동참을 제안하는 의미에서 이렇게 제작한 선물세트의 내부에는 패키지와 관련한 안내 문구도 함께 고지한다.

이처럼 롯데마트가 이번 설 한우 냉장/냉동 선물세트와 과일 선물세트를 준비하면서 줄인 쓰레기의 양만 해도 보냉백과 스티로폼 각 5만여 개, 유색 트레이 약 10만 개에 과일 선물세트 10만 상자 등 총 25만 개에 이른다.

또한, 롯데마트는 파트너사들과의 협의를 통해 지속 친환경 재활용 패키지를 사용하는 선물세트를 늘려 이르면 내년 추석까지는 전체 선물세트의 50% 이상을 친환경 또는 재활용 패키지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동률 롯데마트 상품디자인전략팀장은 "여러 MD들, 파트너사와의 협의를 거쳐 이번에 선보이는 친환경 재활용 패키지는 불필요한 포장을 최소화해 쓰레기를 줄이는 것은 물론 100% 재활용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다"라며 "버리지 않고 재사용할 수 있는 패키지, 폐기하지 않고 재활용이 용이한 패키지 등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