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10:1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미래에셋대우 홍콩, 중국기업 IPO 공동주관사 선정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9-01-22 15:04

▲ 마오얀 엔터테인먼트 CI.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은 22일 국내 증권사 중 유일하게 중국 유니콘 기업인 마오얀 엔터테인먼트(Maoyan Entertainment)의 홍콩 기업공개(IPO)에 공동 주관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주관사 선정은 홍콩 현지 투자은행(IB)들과의 경쟁을 뚫고 국내 증권사 중 최초로 기업가치 1조원이 넘는 중국 유니콘 기업의 해외 상장에 공동주관사로 참여했다는 점에서 업계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마오얀 엔터테인먼트는 중국 온라인 영화 시장점유율 61%를 차지하고 있는 중국 최대 영화 티켓팅 업체로서 중국 전체 극장의 95%에 온라인 영화 예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중국 자국영화 최대 배급사로 성장해 영화 티켓판매, 배급, 프로모션, 제작, 투자 등 영화 산업 내 수직계열화를 완성한 종합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업체다.

홍콩거래소에 제출한 상장예비심사청구서에 따르면 마오얀 엔터테인먼트는 2012년 설립 후 가파른 속도로 성장해 매출액이 2015년 RMB 597mn(약 984억원) 에서 2017년 RMB 2548mn(약 4205억원)으로 증가했다.

또한 중국 온라인 영화 티켓팅 시장이 2강 체제로 재편됨에 따라 마케팅 비용 부담 감소 효과로 2019년부터 본격적인 실적 개선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미래에셋대우 최보성 홍콩법인대표는 "이번 공동주관사 선정을 통해 국내 증권사 중 유일하게 전체 공모금액의 최대 10%를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에게 주선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투자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마오얀 엔터테인먼트는 메릴린치, 모건스탠리, 차이나 르네상스 증권(China Renaissance Securities)을 공동대표주관사로 선정해 1월말 홍콩 증시 상장을 목표로 투자자 대상 로드쇼와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있으며 공모가와 공모금액은 21일부터 오는 25일까지 진행되는 수요예측을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