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16: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차, 박항서 열풍 베트남 토요타 이어 2위...‘10만대 판매 체제 구축’

양재 본사에서 베트남 탄콩그룹과 업무 협약 체결
현대차, 작년 베트남서 5만대 판매 돌파…일본 車 주류 동남아서 최초 달성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9-01-24 09:04

▲ 현대차와 탄콩그룹 양사 관계자들이 MOU를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베트남 시장에서 지난해 5만대 판매를 돌파한데 이어 올해 10만대 판매 체제 구축에 돌입한다.

현대차와 베트남 탄콩그룹 23일 양재동 현대차 본사에서 김승진 현대차 사업관리본부장과 응우엔 뚜안 아잉(Nguyen Tuan Anh) 탄콩그룹 회장을 비롯해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업무 협약 체결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베트남 자동차 시장에서 고객의 니즈에 맞춘 탄탄한 판매망 및 서비스 네트워크 구축으로 시장 요구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기 위한 차원이다.

1999년 설립된 탄콩그룹은 건설 관련 사업을 주력으로 23개의 계열사를 보유한 베트남의 대기업으로 2009년부터 베트남 현지 현대차 판매를 대행하고 있다.

현대차는 작년 베트남 시장에서 2017년 대비 2배가 넘는 5만5924대 판매를 기록하며 사상 최초 5만 대 판매를 돌파했으며 시장 점유율도 7.5%나 증가한 19.4%를 기록하며 토요타에 이어 2위를 기록하는 등 베트남에서 급격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현대차의 이번 5만대 돌파는 일본 자동차 업체가 주류를 이루고 있는 동남아 시장에서 최초로 달성한 기록이라는데 의미가 있다.

또한 베트남 자동차 산업수요 역시 2017년 22만6120대에서 작년에는 약 27% 증가한 28만7949대로 시장 규모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업무 협약 체결을 기점으로 베트남 시장에 연간 10만 대 판매 체제 구축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먼저 현대차는 판매 합작 법인을 통해 베트남 시장에서의 브랜드 이미지 구축에 나서며 성장하는 시장에 맞춰 사업 체제를 재편할 예정이다.

또한 베트남 생산 합작 법인(CKD) 'HTMV(Hyundai Thanh Cong Manufacturing Vietnam)'는 올해 1월부터 기존 2교대 근무에서 3교대 근무로 전환해 생산능력을 기존 4.9만 대에서 최대 6만 대까지 올렸으며 2020년 하반기에는 HTMV 2공장 증설을 통해 생산능력을 10만대까지 확대해 증가하는 수요에 맞춰 나갈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베트남 진출 이후 꾸준한 성장을 지속해 작년 판대 대수 5만대 돌파와 시장 점유율 2위라는 놀라운 성과를 보였다”라며 “이번 판매 법인 설립 업무 협약을 통해 베트남 시장에서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2011년 탄콩그룹에 생산을 위탁하는 방식(CKD)으로 베트남에서 자동차 생산을 시작했다.

2017년 3월에는 생산능력 확대를 위해 탄콩그룹과 생산 합작 법인 'HTMV'를 설립해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했으며 해외 전략 모델인 i10을 비롯해 엑센트, 엘란트라, 투싼, 싼타페, 포터 등을 생산하고 있다.

특히 i10은 베트남에서 '국민차'로 꼽히며 작년에만 2만1781대가 판매돼 현대차의 베트남 시장 사상 최대 실적 달성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현대차는 올해 1월 신형 싼타페 투입을 시작으로 아반떼 페이스리프트 모델과 투싼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잇따라 선보이며 베트남 시장 공략에 고삐를 조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