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09:3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내우외환’ 르노삼성, 해법 없나

르노삼성 존폐 기로…임단협 길어지면 부산공장 후속모델 배정 악영향 우려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9-01-29 16:00

▲ 르노삼성 부산공장 SUV 생산모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가 노사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부산공장 생산물량 배정에도 자칫 악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우려된다.

29일 르노삼성에 따르면 노사는 지난 24일 오후 시작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을 위한 12차 협상에서도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여기에 최근 서비스센터 노조도 르노삼성이 출범한 이후 처음으로 노조에 힘을 보태기 위해 파업에 동참하고 나섰다.

사측은 기본급을 동결하되 최대 1400만원의 보상금을 일시 지급하는 안을 제시했다. 기본급 유지 보상금 100만원, 생산성 격려금(PI) 350%, 이익배분제(PS) 선지급 300만원, 성과격려금 300만원 등이다.

반면 노조는 기본금을 포함한 고정비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기본급 10만667원 인상, 자기계발비 2만133원 인상, 단일호봉제 도입, 특별격려금 300만원 지급, 축하 격려금 250%, 2교대 수당 인상 등이다.

24일 이후 노사간 입장차를 좁히기 위한 협상은 답보를 보이고 있다. 직영정비사업소 근로자들도 르노삼성 노조의 요구에 힘을 싣기 위해 파업에 동참한다.

르노삼성 직영 정비사업소는 전국에 총 10개로 각 사업소마다 40~50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어 근로자수는 대략 최소 400여명에 이른다. 오는 28일과 31일, 2월 1일 세 차례에 걸쳐 4시간 30분씩 파업에 나설 예정이다. 정비사업소가 파업에 나선 것은 르노삼성이 출범한 이후 처음이다.

노사는 지난해 6월 첫 상견례 이후 6개월이 넘도록 해법을 찾지 못하고 정비사업소 근로자들도 동참하면서 오히려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노조는 지난해 12월 강경 집행부로 교체된 뒤 15차례 총 56시간 부분파업을 벌였다.

그런데 노사간 임단협이 공전을 거듭하며 장기화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르노삼성 부산공장의 생산물량 배정에 있어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는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노조의 요구를 받아들일 경우 르노 그룹내 부산공장의 최대 경쟁자인 닛산 규슈 공장보다 생산비용이 높아짐에 따라 부산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닛산 로그의 후속 차량에 대한 배정이 쉽지 않아질 수 있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닛산 엑스트레일이 로그의 후속 모델로 배정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봐왔다.

르노삼성은 지난해 로그를 10만7245대를 수출했다. 이는 르노삼성의 전체 판매량의 절반정도다. 르노삼성 입장에서는 로그 후속으로 생산해야할 모델 배정이 회사의 존폐를 가를 만큼 중요한 이유가 이 때문이다.

최근 르노-닛산 얼라이언스가 내홍을 겪으면서 카를로스 곤 회장 후임으로 미쉐린 타이어 CEO 출신 장 도미니크 세나르 회장이 새로 취임했다. 곤 회장이 르노삼성에 대한 관심이 지대했던 것으로 알려져 왔는데 수장의 교체를 비롯한 르노-닛산간 힘겨루기 양상이 르노삼성에 그리 긍정적인 영향은 아닌 것으로 업계는 해석하고 있다.

이는 르노삼성 부산공장의 얼라이언스 내부의 경쟁력 확보가 더욱 중요해 지는 이유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그룹내 닛산 로그 후속물량을 배정받기 위해서는 기본급을 동결해 생산비용 인상을 억제해야한다”라면서 “현재 닛산 규슈 공장보다 생산비용이 높아서 생산비용을 올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아울러 임단협 과정에서 파업이 장기화돼 생산차질로 이어지면 르노 본사 입장에서도 르노삼성에 후속 물량 배정이 어려워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자동차산업이 경영환경이 악화되고 있는데 노사간 조속히 협상을 마무리해 생산력을 높이는 것이 부산공장의 존속을 위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