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09:3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1월 코스피 상승률 G20 중 7위

"경기 전망 좋지 않아 장기적 상승세 지속 어려워"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9-02-03 10:16

▲ 올해 1월 코스피 상승률이 주요 20개국(G20) 대표지수 중 7위 수준으로 집계됐다.ⓒ연합뉴스

올해 1월 코스피 상승률이 주요 20개국(G20) 대표지수 중 7위 수준으로 집계됐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지난 1월말 2204.85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한 달 전인 작년 말보다 8.02% 오른 수준이다.

G20 국가의 대표지수 중 코스피 상승률은 아르헨티나(19.92%), 터키(14.02%), 러시아(13.63%), 브라질(10.81%), 사우디아라비아(9.36%), 캐나다(8.50%)에 이어 7번째다.

이탈리아(7.67%), 미국(7.16%), 독일(5.81%), 유럽연합(5.26%), 호주(3.99%), 일본(3.79%), 중국(3.63%), 영국(3.57%) 등 나머지 G20의 대표지수도 오르기는 했지만 코스피에는 미치지 못했다.

코스피는 미·중 무역분쟁 등 악재로 작년 10월 1996.05까지 고꾸라졌지만, 올해 들어서는 주요국 가운데서도 비교적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김영일 대신증권 장기전략리서치부 부장은 "지난해 4분기 전 세계적으로 하락한 증시가 회복하고 있다"며 "다만 경기 전망이 좋지 않은 상황이어서 장기적으로 상승세를 지속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