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16: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전자, 차기 전략폰 G8에 3D센서 탑재…獨 반도체사 협업

ToF(비행시간 거리측정) 센서 탑재…'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社 공급
"뛰어난 카메라 기능 갖춘 프리미엄폰 원하는 고객에 훌륭한 선택될 것"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9-02-07 10:00

LG전자가 차기 전략 스마트폰 신제품 'G8 ThinQ'에 ToF(비행시간 거리측정·Time of Flight) 방식의 최첨단 3D 센서를 탑재한다.

ToF 센서는 독일 반도체솔루션업체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Infinion Tecnologies)가 공급한다.

ToF는 피사체를 향해 보낸 광원이 반사돼 돌아오는 시간을 측정해 거리를 계산하는 기술이다. 카메라와 결합하면 사물을 입체적으로 표현할 수 있다. AR(Augmented Reality·증강현실), VR(Virtual Reality·가상현실)을 구현하는데 유리하다. 안면인식 등 다양한 생체인증에도 활용된다.
▲ LG전자가 'LG G8 ThinQ' 전면에 사물을 입체적으로 인식할 수 있는 ToF(Time of Flight) 방식 3D센서를 탑재한다. LG G8 ThinQ에 탑재하는 ToF 센서 구조 개념도.

LG전자는 사물을 3D로 정밀하게 표현하는 ToF 센서를 LG G8 ThinQ 전면에 탑재하고 스마트폰의 사용성을 높이는 데 집중한다.

마창민 LG전자 전무(MC상품전략그룹장)는 "오는 25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에서 G8 ThinQ의 상세 스펙을 공개할 계획"이라며 "ToF 센서의 장점을 활용해 신기능을 지속 개발하며 뛰어난 카메라 기능을 갖춘 프리미엄폰을 원하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