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2일 17:2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르노삼성 부분파업 지속…부산상의 "수백개 협력사 도산 걱정"

44차례 168시간 부분파업으로 총 1850억원 손실…협력사 약 1100억원 손실 추정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9-03-11 15:44

▲ ⓒ

골든타임으로 알려졌던 8일까지 르노삼성자동차의 임단협 타결이 무산된 가운데 부산상공회의소(회장 허용도)가 르노삼성차의 임단협 타결을 재차 호소하고 나섰다.

부산상공회의소는 지난 4일 지역 상공계의 여망을 담아 조속타결을 호소했음에도 노사간 합의가 불발된 것에 유감을 표하고 부산경제의 미래를 위해 르노삼성 노사가 협상타결을 위해 최선을 다해줄 것을 촉구했다.

성명서에는 "르노삼성차가 파업 장기화로 수출물량마저 정상적으로 배정받지 못한다면 기업경쟁력에 심대한 타격이 불가피 할 것"이라며 "부분 파업의 장기화로 이미 막심한 피해를 감수하면서도 조업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던 수백 개의 협력업체들은 이번 협상결렬로 도산마저 걱정할 처지에 놓이게 됐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먼저 담겼다.

이어 "사측은 지역사회의 요구와 신차물량 배정을 위해 기존의 입장에서 물러나 보상금을 증액했고 인력충원, 중식시간 연장 등 근무강도 개선안과 함께 배치 전환절차 개선안도 추가로 제시하는 등 큰 양보를 했다"며 이제는 노조가 협력업체들 및 부산시민의 간절한 요청에 긍정적으로 응답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노조에 대해 "사측이 어려운 경영여건에도 최대한 성의 있는 타협안을 마련한 만큼, 열악한 환경 속에서 현장을 지키고 있는 협력업체 동료들과 제조업의 부진으로 어려움에 직면한 부산경제를 위해서 조합원 여러분의 현명하고도 통 큰 결단"을 부탁했다.

한편 르노삼성 노조는 11일에도 부분 파업을 이어간다. 지난해 10월부터 오늘까지 부산공장에서 총 168시간(44차례) 부분 파업을 진행 중이며 이로 인한 손실 금액은 총 185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르노삼성차 협력업체들 또한 본격적인 파업이 시작된 지난해 12월 이후 예상치 못 한 휴업과 단축근무가 지속되면서 인력 이탈과 함께 지난 달까지 약 1100억 원에 달하는 손실을 입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