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16:5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한BNP파리바운용, 'H2O글로벌본드펀드' 설정액 500억 돌파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9-03-13 17:45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신한BNPP H2O글로벌본드증권투자신탁'이 설정액 500억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 펀드는 지난해 10월25일 출시되어 4개월여 짧은 기간에 달성한 수탁고로 설정 후 글로벌시장의 높은 변동성 장세에서도 안정적인 펀드성과를 보인 점이 시장에서 관심을 받았다는 것이 신한BNPP자산운용 측의 의견이다.

펀드는 다양한 전략을 통해 설정 이후 꾸준하고 안정적인 수익률을 유지하고 있는데 지난해 10월 설정 이후 미국달러형 기준으로 현재 3개월수익률 5%대, 누적수익률 6%대를 기록하고 있다.

주요 성과 요인은 미국 및 독일 국채 수익률 곡선 평탄화, 이탈리아 예산안 합의를 예상한 이탈리아 국채 매수, 멕시코의 페소 매수 등을 꼽을 수 있다. 액티브 펀드로 보유 포트폴리오는 계속 바뀌나 글로벌 채권을 매크로 전략을 통해 전세계에서 탑 클래스로 운용하는 펀드로 점차 국내에서도 인지도가 올라가고 있다. 펀드는 미국달러형, 헤지형과 언헤지형으로 가입할 수 있다.

글로벌 채권과 통화 포지션을 활용한 헤지펀드 스타일의 채권 펀드인 '신한BNPP H2O 글로벌본드펀드'는 글로벌 채권 펀드 전문 운용사인 H2O자산운용이 운용하고 있는 'H2O Multi Aggregate펀드'에 투자하는 재간접펀드다. H2O자산운용은 프랑스의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나틱시스자산운용의 자회사이다. 국내에서는 사모펀드로 기관투자자 자금을 운용하고 있으며 이 펀드는 첫번째 공모펀드다.

이 펀드는 선진국 국채, 회사채, 이머징 국채, 유동화증권 등 다양한 채권 관련 자산, 그리고 이들 자산의 대상 통화를 비롯한 글로벌 통화에 투자하는데, 글로벌 국가들의 통화정책, 펀더멘탈을 분석하여 각 국가의 채권과 통화의 상대가치 분석을 통해 매수/매도 전략을 사용하고 있으며, 일부 시장 방향성도 병행하고 있다. 공모 펀드 성격에 맞게 안정적인 수익 실현과 리스크 통제를 위해 변동성을 연간 3%~6% 수준으로 운용한다. 또 월간운용보고서에 주요 투자전략별 포지션을 공개하고 투명하게 운용하고 있는 점도 특징이다.

운용을 담당하고 있는 해외채권운용팀 탁하진 팀장은 "동 펀드는 채권과 통화 자산을 이용하여 글로벌 매크로 전략으로 운용하고 있다. 기존의 채권형 혼합형 펀드가 금리 하락 및 신용 스프레드 축소 시에 성과가 발생하는 반면 당 펀드는 금리 및 통화에 대한 롱숏 전략을 활용해 높은 알파를 추구한다"고 말했다.

글로벌 채권형 펀드 성과가 2018년 -2~+2% 정도로 저조한 반면, 피투자 펀드는 2018년 7.3% 이상 성과를 기록하였고, 글로벌 채권형 USD hedged 비교 지수 대비 3년 평균 연 6.5%p 이상의 초과성과를 달성했다.

이 펀드는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KB국민은행, 우리은행, NH농협은행, 부산은행, 대신증권, 미래에셋대우, 유안타증권, 삼성증권, 신한금융투자, 키움증권, 한국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현대차투자증권, 펀드온라인코리아에서 가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