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15:2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카풀 갈등 재점화…카카오 vs 중소업체 '2라운드'

중소 카풀社 "대타협안, 카카오에 모든 모빌리티 사업 밀어주는 셈"
타협안 역행하는 24시간 카풀 강행…공정위에 카카오 제소 검토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9-03-14 15:17

▲ 풀러스, 위모빌리티, 위츠모빌리티 등 중소 카풀 3사가 카카오와 정부의 '사회적 대타협안'을 전면 부정하며 카풀 갈등이 재점화되고 있다.ⓒEBN

풀러스, 위모빌리티, 위츠모빌리티 등 중소 카풀 3사가 카카오와 정부의 '사회적 대타협안'을 전면 부정하며 카풀 갈등이 재점화되고 있다. 이들은 정부와 대탑협안을 이룬 카카오를 '기득권'이라고 비판하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

14일 풀러스·위모빌리티·위츠모빌리티 등 중소 카풀 3사는 공동입장문을 통해 "대타협기구는 카카오에게 향후 모든 모빌리티 사업을 밀어주는 결정을 내리고도 마치 더 나은 사회를 위한 타협을 이루어낸듯 명시하며 합의의 성과를 미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카카오에게 플랫폼 택시의 독점권과 카풀 사업의 자율경쟁 방어권까지 인정하며 신규 업체의 시장진입을 막는 대기업과 기득권끼리의 합의인 만큼 이를 전면 무효화하고 재논의하길 요구한다"고 밝혔다.

중소 카풀 3사는 "대타협기구 협의안은 자가용을 포함한 장래에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새로운 운송수단을 도입하려는 스타트업 혁신 생태계의 싹을 자른 것"이라며 "사회 전 영역에서 혁신을 막고 스타트업의 자유로운 상상력을 실험하기 두렵게 만드는, 대한민국 역사에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지난 7일 정부와 택시업계, 카카오모빌리티가 참여한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는 카풀 서비스를 출퇴근 시간인 오전 7∼9시와 오후 6∼8시에만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토요일과 일요일, 공휴일은 제외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마련한 바 있다.

중소 카풀 3사는 공동입장문 발표에 이어 사회적 대타협안의 부당함을 알리는 대국민 서명운동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공정위에 카카오모빌리티를 불공정거래 행위로 신고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가 합의에 이르는 과정에서 중소 카풀업체의 의견을 듣지 않고 독단으로 진행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사회적 대타협안에서 벗어난 '24시간 카풀' 서비스도 강행키로 했다. 풀러스는 이달 들어 거리요금과 연결비를 완전히 폐지한 무상 카풀을 도입하고 시간·횟수 제한 없이 운영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대타협안에 따른 카풀 서비스 출시를 준비 중이다. 업계에서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상반기 안에 카풀 서비스를 재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