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16:5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상선, 친환경설비 설치 위한 상생펀드 MOU 교환

한국해양진흥공사 등 7개사 IMO 환경규제 공동대응 차원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9-03-21 12:00

▲ 현대상선 연지동 사옥 모습.ⓒEBN
현대상선은 오는 2020년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의 선제적 대응 및 관련업체간 상생 도모를 위해 친환경설비(Scrubber) 설치 상생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양해각서(MOU)을 교환했다고 21일 밝혔다.

협약식은 한국선주협회에서 개최됐다.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을 비롯해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및 하명호 현대종합상사 사장, 안광헌 현대글로벌서비스 사장 등 총 7개사에서 5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상선은 현재 운항 중인 주요 컨테이너선 19척에 대해 2020년 상반기까지 스크러버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스크러버 설치 투자액은 총 1533억원이다. 이중 자기부담금 460억원을 제외한 1073억원은 한국해양진흥공사의 보증부 대출을 통해 623억원을, 나머지 450억원은 5개사(현대종합상사·SKTI·현대글로벌서비스·디섹·파나시아)가 투자하는 친환경설비 상생펀드를 통해 조달할 계획이다.

5개사는 이번 협약 이후 장기연료공급계약·스크러버 장비공급·스크러버 설치 등의 계약 우선협상권을 갖게 된다.

현대상선은 그동안 IMO 환경규제 시작에 앞서 스크러버를 조기 설치하는 등 선제 대응해 오고 있다.

IMO는 2020년 1월 1일부터 공해상에서 운항하는 모든 선박의 황산화물 배출 기준을 현재 3.5%에서 0.5%로 낮출 계획이다. 이를 위해서는 선박에 황산화물 저감설비(스크러버)를 설치하거나 선박 연료를 저유황유 또는 LNG연료로 교체해야 한다.

이에 현대상선은 지난 2018년 7월 한진중공업으로부터 인도받은 1만1000TEU급 컨테이너선 2척에 메가 컨테이너선 중 유일하게 최대 규모의 스크러버를 장착했다. 지난 1월부터 인도 중인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VLCC) 5척에도 스크러버를 설치했다.

현대상선은 2020년 2분기부터 인도 예정인 2만3000TEU급 12척 등 친환경 초대형 컨테이너선 20척에 대해서도 모두 스크러버를 장착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