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1일 16:5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대우조선해양, 쇄빙LNG선 4척 동시 명명식

야말LNG 후속 프로젝트 수주 우위 기대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9-03-28 11:00

▲ 대우조선해양 건조 쇄빙LNG선 운항 모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쇄빙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4척 동시 명명식이 28일 옥포조선소에서 열렸다.

명명식에는 발주처 캐나다 티케이사 케네스 비드 대표이사를 비롯해 중국 CLNG 합작사 첸핑 사장, 러시아 최대 민간 가스기업 노바텍사 레브 페오도쉐프 부회장, 대우조선해양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된 이성근 조선소장 등 야말 프로젝트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4년 척당 3억2000만 달러에 달하는 쇄빙LNG선 15척(한화 약 5조원)을 수주했다. 현재 10척을 성공적으로 인도했으며 이날 명명식을 가진 4척을 포함한 총 5척의 쇄빙LNG선이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막바지 건조 작업 중이다.

이 선박들은 길이 299m, 폭 50m로 17만2600㎥의 LNG를 싣고 최대 2.1m 두께의 얼음을 깨며 나갈 수 있는 '아크(ARC)-7'급 쇄빙LNG선이다.

얼음과 직접 맞닿은 선수와 선미 부분에는 일반 선박 강판보다 3배가량 두꺼운 70mm 두께의 초고강도 특수강판을 사용했다. 얼음을 깨고 추진하기에 가장 적합한 디자인이 선수 및 선미에 적용됐다.

또 매서운 기후의 극지방을 운항하기 때문에 영하 52도의 극한에서도 모든 장비가 안정적으로 가동할 수 있도록 최고 수준의 방한처리 기술이 적용됐다.

러시아는 야말 LNG 프로젝트 후속 사업을 비롯해 북극항로 활성화를 도모 중이다. 이에 따라 신규 극지용 선박 발주가 예상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미 야말프로젝트에서 15척의 쇄빙LNG선 전량을 수주한 경험과 기술력 등을 바탕으로 추가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