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3월 31일 10:1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OK저축은행, 고령자·장애인 고객전담 창구 운영

전국 23개 영업점에 마련…"기업 사회적 책임 일환"
'찾아가는 서비스'·'오키톡' 등 특화 서비스 제공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9-03-29 16:17

▲ ⓒOK저축은행

OK저축은행은 전국 23개 영업점에 '고령자 장애인 고객전담 창구'를 마련했다고 29일 밝혔다. 금융 거래를 위해 영업점을 방문한 만 65세 이상 고령자, 신체 또는 정신적 손상 등으로 인해 일상 생활이 불편한 고객이 전담 직원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마련된 서비스 공간이다.

OK저축은행은 고령 고객에게 제공해오던 기존 서비스를 장애인 고객까지 확대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취약계층 응대 매뉴얼'을 자체적으로 제작해 배포하는 등 전반적인 영업점 직원 서비스 향상에도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그동안 OK저축은행은 영업점 외에도 지점 방문이 어려운 노인, 장애인들을 위해 온오프라인 서비스를 꾸준히 선보여왔다.

고령자와 시각 장애인들이 불편함 없이 상품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지난해 '웹 접근성 품질인증'을 획득해 홈페이지를 운영 중이다. 청각 장애인들의 경우 챗봇 '오키톡'에서 금융 상품 관련 정보를 묻고 답변을 확인할 수도 있다. 수어통역기관인 '손말이음센터'를 통해 OK저축은행 컨택센터(콜센터)에서도 금융 상품 관련 상담이 가능하다. 거동이 불편한 노인과 지체 장애인을 위한 '찾아가는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는 "다양한 고객들이 나이와 장애라는 장벽을 뛰어넘어 편리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금융사가 가지는 '사회적 책임'의 일환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OK저축은행은 서비스의 경중을 떠나 모든 고객들이 불편함 없이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