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5일 18: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성장지원펀드 위탁운용사 서류심사에 35개사 통과

구술심사 거쳐 이달 중 최종 선정…10월까지 펀드결성 완료해야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9-04-03 18:10

산업은행은 '2019년 성장지원펀드 위탁운용사 선정' 서류심사 결과 51개사 중 35개사가 통과했다고 3일 밝혔다.

리그별로는 Mid-Cap 6개사, Grouth-Cap 8개사, 벤처리그 15개사, 루키리그 6개사가 각각 1차 서류심사를 통과했다.

산업은행을 비롯해 산은캐피탈, 한국성장금융 등 공동출자기관은 이달 중 구술심사 등을 거쳐 위탁운용사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며 선정된 위탁운용사는 오는 10월까지 펀드결성을 완료해야 한다.

총 8500억원 규모인 성장지원펀드 출자사업은 정부예산 1000억원, 산업은행 5300억원, 산은캐피탈 1000억원, 성장사다리펀드 1200억원이 출자되며 민간출자 1조5800억원과 매칭을 통해 2조4300억원 이상의 펀드가 조성된다.

조성된 펀드는 창업 이후 3년이 지난 성장단계의 벤처·중소·중견기업에 중점 지원되며 민간 자율성 제고 및 다양한 인센티브를 통한 민간 참여 확대도 추진된다.

산업은행은 주목적투자대상의 자율제안, 집합투자기구의 자율선택, 성과중심의 보수구조 제안 등 운용사 선택폭을 확대하고 민간출자자를 확보한 운용사를 우선적으로 선정하는 등 민간주도의 출자사업을 늘린다는 방침이다.

또한 정책출자자의 초과수익 일부 이전이나 펀드손실 일부 보전 등을 통해 민간출자자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M&A 방식의 회수, 후속투자, 신주 보통주 투자 등의 실적에 따라 운용사에게 추가적인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