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4일 07:5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 조선, 1분기 전세계 수주량 28% 차지…중국 이어 2위

이탈리아는 3위, 일본은 4위 기록

이돈주 기자 (likethat99@ebn.co.kr)

등록 : 2019-04-08 16:39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삼성중공업
한국 조선업계가 올해 1분기 세계 선박 수주량에서 중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8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세계 선박 발주량 573만CGT(196척) 중 중국은 258만CGT(106척)를 수주해 45%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162만CGT(35척)으로 28%를 점유하며 중국에 이어 2위에 랭크됐다. 이탈리아는 78만CGT(10척), 일본은 47만CGT(20척)으로 각각 14%, 8%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지난 3월 한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전달 90만CGT(28척)보다 141만CGT 증가한 231만CGT(73척)로 나타났다.

이 중 중국 조선사들이 12만CGT(37척)을 수주해 1위를 차지했다. 크루즈선 2척 등을 수주한 이탈리아는 46만 CGT(3척)으로 뒤를 이었다. 한국은 36만CGT(13척), 일본은 5만CGT(2척)을 수주해 3위, 4위를 기록했다.

중국의 수주 실적은 자국에서 발주된 1만5000TEU급 컨테이너선 10척의 영향이 컸다.

선가는 지난달과 동일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선종별로 보면 유조선(VLCC)가 9300만달러,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 1억1500만달러, LNG운반선 1억8500만달러를 각각 기록해 가격 변동이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