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3일 14:1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글로벌 현장경영 박차

머스크, MSC 등 글로벌 해운동맹 스킨십 강화
주요 화주들과 미팅 "고객 서비스 차별화 제공"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9-04-21 12:41

배재훈(사진) 현대상선 사장이 국내에 이어 해외 현장경영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배 사장은 유럽지역 주요 화주 및 글로벌 선사들과의 스킨십 강화를 위해 22일 영국 런던으로 출발해 현지일정을 소화한 후 26일 귀국할 예정이다.

배 사장은 우선 런던에 위치한 현대상선 구주본부를 방문해 현지 직원들을 격려하고 다양한 현장 의견을 수렴해 지역별 특성에 맞는 영업 전략을 수립할 방침이다. 주요 화주들과도 미팅을 갖는 등 고객 신뢰 강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배 사장은 임기택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과도 면담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2020년 황산화물(SOx) 규제와 향후 있을 이산화탄소(CO2) 배출량 규제에 대한 의견을 나눈다.

배 사장은 이번 해외출장에서 덴마크와 스위스를 방문해 해운동맹을 맺고 있는 머스크·MSC 등 글로벌 선사들과 스킨십을 강화하며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배 사장은 3월 말 취임 이후 국내 현장 방문과 본부·실별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진행하는 등 현장의 목소리를 중요시 하고 있다"며 "평소에도 현업 부서를 예고 없이 깜짝 방문해 직원들과 즉석 미팅을 갖는 등 현장경영에 매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 사장은 이번 해외 현장 방문 이후 울산·마산 등 국내 1인 주재 사무소까지 직접 모두 방문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