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5일 10: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동수당 받고 우대금리 더"…토스 아이사랑 이벤트, 시중은행 경쟁↑

박준호 기자 (pjh1212@ebn.co.kr)

등록 : 2019-04-25 16:00

▲ ⓒ(사진=토스 앱 화면 캡처)

보편적 아동수당 시행과 맞물려 시중은행을 중심으로 육아 부모들을 겨냥한 적금 상품 판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실상 '우대금리'를 두고 은행 간 경쟁이 심해지는 모양새다.

25일 금융 어플리케이션 토스는 KEB하나은행 제휴 적금에 대한 아이사랑 이벤트를 공지했다. 13세 이하의 자녀를 가진 부모가 가입하면 최대 5%의 이자 혜택을 얻을 수 있는 해당 이벤트는 보편적 아동수당이 본격화됨에 따라 수요를 노린 행보로 해석된다.

토스 아이사랑 이벤트처럼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기업은행 등도 육아 부모를 겨냥한 적금 상품을 내놓은 상태다. 국민은행은 1년제 ‘KB Young Youth 적금’을 통해 최고 연 3.15%의 금리를 제공하며, 본인 명의의 ‘KB Young Youth’ 어린이 통장으로 아동수당을 3회 이상 수령할 경우 0.1%포인트의 우대금리 혜택을 준다. 출생·입학·졸업축하 우대금리 0.5%포인트를 추가 제공하기도 한다.

신한은행은 1년제 ‘신한 아이행복 적금’으로 연 최고 2.35% 금리 혜택을 내걸었다. 신한은행으로 장애아동 수당 또는 아동수당을 수급하는 경우 우대금리가 0.4%포인트 더해진다. 더불어 어린이날, 추석 이후 5영업일까지 저축하는 고객에게는 0.1%포인트 추가금리 혜택이 주어진다.

기업은행의 경우 최고 연 4.0% 금리의 'IBK W아이좋아통장'를 판매하고 있다. 부모와 자녀 포함 부부, 형제 등 가족 중 2명의 거래실적을 공유하며 우대조건을 충족할 경우 가입 가족 전원 최고 연 4.0% 금리 혜택을 제공한다.

토스 아이사랑 이벤트를 통해 스마트뱅킹 이용자들을 유혹하는 KEB하나은행이 어느 정도의 성과를 일궈 낼 지에 은행권의 관심이 집중된다. 여기에 여타 은행들 역시 인터넷뱅킹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이용한 마케팅에 나설 것으로도 전망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