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1일 13:4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중공업 "M&A 오해 풀자"…노조 '요지부동'

실무협의체 구성 통한 대화 시도, 대답은 공동집회
무조건적 반대 아닌 노사 피해 최소화 방안 찾아야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9-04-26 06:00

▲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잇따라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을 반대하는 노동조합 설득에 나서고 있으나 요지부동이다.

그동안 대우조선 대주주인 KDB산업은행은 물론 회사 경영진은 노조가 가장 우려하는 근로조건과 후생복지제도 등의 유지를 수차례에 걸쳐 강조했으나 노조의 반발은 갈수록 심해지는 형국이다.

26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지난 23일 노조에 노사실무협의체를 구성하자는 내용의 공문을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공문에는 노조가 반대하는 회사 물적분할과 관련해 구체적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어가자는 내용이 담겨 있다.

사측은 "물적분할에 무조건적으로 반대하는 것은 조합원들의 피해만 커질 뿐"이라며 "궁금한 것이 있다면 해소하고 단체협약과 우리사주 등 노사간 논의가 필요한 사안은 같이 합리적인 방안을 찾자"라고 촉구했다.

앞서 현대중공업그룹 측은 지난 3월 초 KDB산업은행과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가칭)을 신설해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을 거느리는 내용의 민영화 방안을 합의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에 따른 선제조치로 오는 5월 말 회사를 중간지주사와 비상장 자회사 현대중공업으로 분할하는 안건을 상정할 방침이다.

그러나 노조 측은 "중간지주회사가 회사의 모든 이익을 가져가고 현대중공업은 단순 생산기지로 전락하기 때문에 누적된 7조500억원의 부채가 현대중공업으로 전이돼 근로자들의 처우 개선이 어려울 것"이라며 물적분할을 결사반대하고 있다.

물론 사측도 그동안 가삼현 사장 등이 나서 "분할 후에도 사내유보금을 현대중공업 사업경쟁력 강화와 종업원 처우 개선에 사용하고 중간지주사도 부채를 연대해 변제한다"라고 설명했다. 이동걸 산은 회장도 "노조들이 우려하는 인력 구조조정 등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그럼에도 노조 측은 구체적인 비전 제시가 없다며 반발수위를 낮추지 않고 있다.

실무협의체 구성 공문이 전달되고 이튿날인 지난 24일에도 원·하청 노조원들이 모두 모여 물적분할 저지를 위한 퇴근공동집회까지 벌였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사측이 대화를 하자고 나서도 노조 측은 이미 M&A 결정 자체가 밀실합의로 인식하고 있고 원천적인 철회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대화가 안 되는 것"이라며 "현대중공업 또한 M&A에 따른 피해를 어느 정도 감수한 게 사실인 만큼 노사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허심탄회한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