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3일 13:5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서울·영동·군산 등 12곳에 '고령자 복지주택' 1313가구 공급

복지서비스 겸비한 공공임대주택

김재환 기자 (jeje@ebn.co.kr)

등록 : 2019-04-29 10:12


어르신들이 저렴한 임대주택에 살면서 복지서비스까지 함께 받을 수 있는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이 서울 강북구 등 전국 12곳에 1300가구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고령자복지주택' 사업 대상 지역 12곳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지역별 고령자복지주택 수는 △서울 강북구(100채) △강원 홍천군(100채), 영월군(100채), 평창군(70채) △충북 영동군(208채) △충남 청양군(100채), 예산군(120채) △전북 군산시(120채), 고창군(90채) △전남 영암군(100채) △경북 경주시(105채) △경남 진주시(100채) 등 1313채다.

고령자복지주택은 기존 고령자 임대주택에 복지서비스를 결합한 복합 건축물이다. 건물 저층부에 1000∼2500m² 규모 복지관을 짓고, 높은 층에 고령자 영구임대주택을 짓는다.

청약 정보는 한국토지주택공사 청약센터(apply.lh.or.kr) 또는 마이홈포털(www.myhome.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마이홈 전화상담실(1600-1004) 문의도 가능하다.

이병훈 국토부 공공주택총괄과장은 "사업지 선정을 통해 생활이 어렵고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과 지역 주민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정적인 주거생활과 복지서비스를 누리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자체에서 고령자복지주택 사업에 관심이 많은 만큼 내년도 공모 사업 일정도 올해 11월로 앞당겨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사업 대상지ⓒ국토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