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5일 10: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S10'의 삼성·추격하는 화웨이

삼성 21.7%·화웨이 17.9%…점유율 3%대 격차
애플 점유율 하락…샤오미·오포 4~5위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9-05-01 10:44

▲ ⓒ삼성전자

한·중·미 3국의 글로벌 스마트폰 '삼국지'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의 삼성이 앞서고 있는 가운데 중국 화웨이가 3%대로 점유율 격차를 줄이며 추격이 거세다.

1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1분기 삼성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총 7180만대를 출하해 21.7% 점유율로 시장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동기 7820만대 대비 8% 감소했다.

그간 점유율 상승에 큰 역할을 한 중저가 물량이 시장 경쟁 심화로 감소하면서 전체 출하량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상반기 출시한 전략폰 갤럭시S10은 글로벌 출시 이후 전작 S9 시리즈 대비 120∼130% 수준의 출하량을 유지하며 선전했다.

애플을 누르고 2위를 꿰찬 화웨이의 기세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1분기 출하량은 작년 동기 대비 50%나 증가했다. 화웨이는 올해 1분기 5910만대를 출하해 점유율을 17.9%로 늘렸다.

SA는 "화웨이가 중국, 서유럽과 아프리카에서의 강한 존재감을 바탕으로 애플을 뛰어넘고 삼성과의 차이를 좁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의 1분기 출하량은 4310만대를 기록했다. 점유율은 지난해 1분기 15.1%에서 올해 13.0%로 내려앉았다.

그 뒤로 샤오미와 오포가 각각 8.3%, 7.7%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전년비 소폭 상승했다.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은 작년 동기 3억4540만대에서 올해 1분기 3억340만대로 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SA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전년 대비 감소했지만 하락 폭이 크지 않다"며 "중국 같은 주요 시장 수요가 상대적으로 개선되면서 출하량이 안정되고 있고 올해 말 전망도 나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