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1일 14:3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6월 중 ESS 화재사고 원인 발표…안전강화 방안은?

1월 3일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 출범
ESS 구성품 및 시스템 측면서 화재원인 조사 진행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등록 : 2019-05-02 13:14

정부가 오는 6월 지난해 5월부터 잇달아 발생한 ESS 화재사고 조사결과를 발표한다. ESS 안전강화방안과 ESS 산업 생태계 육성방안도 함께 제시한다.

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1월 3일 ESS 화재사고 원인규명을 위해 출범한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는 ESS 구성품과 시스템에 대한 실증 시험을 진행 중이다.

전기, 배터리, 소방 등 분야별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된 조사위는 매주 1회 정기회의를 개최해 21개 사고를 유형화하고 ESS 구성품과 시스템에 대한 실증 시험을 진행했다.

구성품 측면에서는 배터리 해체, 전기적 충격에 의한 고장 가능성, 타 구성품에 미치는 악영향 등을 분석했다.

시스템 측면에서는 설계·운영상의 문제점, 비정상적인 전기충격으로 인한 고장, 결로·먼지 등 열악한 운영환경에 의한 화재발생 가능성을 확인 중이다.

조사위는 그동안 제기된 원인가능성을 두고 76개 시험장에 화재 원인을 모사한 환경 구축해 실험을 진행했다. 이 중 고창과 정읍 실증시험장에서 실제 화재사고와 비슷한 상황이 관측돼 정밀조사와 분석이 이뤄지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조사위는 수시로 회의 및 워크숍을 개최해 화재사고 현장조사·기업면담, 데이터 분석·검토 등을 해왔다"며 "ESS는 화재 발생 시 전소되는 특성이 있고, 다수의 기업과 제품이 관련돼 원인 규명에 상당 시간이 소요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ESS 관련 안전기준도 대폭 강화된다.

먼저 신규 ESS 사업장에 대해서는 설치기준 개정, ESS KS표준 제정, ESS 구성품 KC인증 도입 등 생산과 설치 전반에 대한 기준을 강화한다.

ESS 설치기준은 해외 기준을 고려해 개정안을 마련 중이다. 개정 절차는 사고 조사 발표 이후 완료된다. KS 표준은 이달 말까지 제정할 계획이다.

기존 ESS 사업장에는 'ESS 안전관리위원회'가 사고 조사 결과에 따라 안전 보강조치를 권고하고 수시점검을 통해 이행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한다.

가동중지 권고를 이행한 ESS 사업장에는 기간에 상응하는 특례요금 이월,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추가 지급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산업부는 국내 ESS 산업 경쟁력 강화와 보급 활성화 지원 방안도 마련해 원인조사결과와 함께 발표한다.

지난해 5월 경북 경산에서 시작된 ESS 화재사고는 올해 1월 22일까지 발생했다. 이후 현재까지 ESS 관련 화재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재 정부의 ESS 가동중단 요청에 지난달 30일 기준 총 1490개 ESS 사업장 중 약 35%인 522개 사업장이 가동 중단된 상태다.

지난 3월에는 제조사의 자체가동중단 조치로 765개 사업장이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사고가 국민안전의 수준을 높이고, ESS산업이 차세대 성장동력 산업으로 지속 발전해나가는 계기가 되도록 사고원인조사를 최대한 조속히 완료하고 6월초 최종 조사결과 및 ESS 안전강화방안과 ESS 생태계 육성방안을 발표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