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16:5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이폰XS 제조사 가격보다 오픈마켓이 저렴…갤S10은 동일"

방통위, 국내외 자급제 단말기 오픈마켓 가격정보 제공
자급제단말기 가격과 오픈마켓 비교 가능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9-05-09 10:59

▲ 애플 아이폰XS(64G)의 오픈마켓 최저가와 자급단말기 가격비교.ⓒ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는 9일부터 국내외 자급제 단말기의 오픈마켓 가격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방통위는 국내·외 이동통신사의 단말기 출고가와 제조사의 자급제 단말기에 대한 가격정보를 제공해 왔지만 오픈마켓의 가격정보도 제공해 달라는 요구가 있어 추가로 공개하게 됐다.

다만 오픈마켓의 경우 가격검색 시점에 따라 판매자별, 색상별, 언어별로 다른 가격이 존재하며 공급수량도 다양해 게시된 정보가 이용자가 실제로 검색한 정보와 다를 수 있다.

오픈마켓은 17개 국가별로 시장점유율이 가장 높은 사이트(아마존, G마켓 등)가 선정됐다. 공개 단말기종은 글로벌 제조사(삼성전자, LG전자, 애플)의 최신 플래그쉽 단말기 1종씩이며 이번에는 2종(갤럭시S10, 아이폰XS)을 공개했다.

▲ 삼성전자 갤럭시S10(128G)의 오픈마켓 최저가와 자급단말기 가격비교.ⓒ방송통신위원회
또 오픈마켓에 올라온 가격은 조회시점에 따라 가격변동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만큼 최저가격과 최고가격으로 표시하기로 했다.

이번 조사결과 대부분의 나라에서 최저가를 기준으로 오픈마켓의 가격이 제조사 게시가격에 비해 저렴하거나 동일했다. 우리나라는 제조사 게시가격과 비교할 때 갤럭시S10은 동일했고 아이폰XS는 약간 저렴하게 나타났다.

방통위 관계자는 "다양한 유통채널의 가격정보를 제공하면서 자급제 단말기의 오픈마켓 유통 활성화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