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6일 17: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결함 은폐' 의혹 BMW 김효준 회장 오늘 경찰 소환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19-05-10 08:31

지난해 'BMW 연쇄 화재'와 관련해 결함은폐 의혹을 받는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이 10일 경찰에 소환된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 김 회장을 자동차관리법 위반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경찰은 이날 김 회장이 차량에 결함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이를 은폐하는 데 개입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BMW 결함 은폐 의혹은 지난해 디젤 모델에서 집중적으로 화재가 발생해 불거졌다. 이에 BMW는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결함이 원인이라 밝히며 리콜에 들어갔다.

하지만 논란은 계속됐고 시민단체 등은 BMW코리아 측이 결함을 사전에 인지했다며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국토교통부는 민·관 합동조사단을 꾸려 결함은폐 의혹 조사에 착수했고, BMW가 2015년부터 결함을 인지하고도 은폐·축소했다는 조사 결과를 지난해 12월 발표했다.

국토부는 BMW가 차량 결함을 은폐 및 축소했다고 판단해 과징금 112억원을 부과했다.

관련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지난해부터 3차례에 걸쳐 BMW코리아 본사와 EGR 납품업체 본사, 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하고 입건된 임직원들을 불러 조사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