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17: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CU, 배달서비스 전국 1000여개 가맹점으로 확대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9-05-14 09:26

▲ [사진=BGF]
편의점 CU가 지난달 배달앱 '요기요', 메쉬코리아 '부릉'과 손잡고 선보인 배달서비스를 전국 1000여개 가맹점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4월부터 수도권 내 30여개 직영점에서 배달서비스를 시범 운영해 왔다. 서비스 도입 후 추가 매출 발생은 물론 우천 시 최대 5%의 매출 향상 효과가 나타났다.

배달서비스는 전국 1000여개 가맹점을 시작으로 지속적으로 대상 점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고객이 배달앱 '요기요'에 접속해 1만원 이상 구매를 할 경우, 가까운 CU 매장의 상품들을 원하는 곳에서 받을 수 있다. 고객 배달 이용료는 3000원을 추가 지불해야한다.

요기요에 접속하면 GPS 기반으로 주문자로부터 반경 1.5Km 이내에 위치한 CU 매장들이 노출되며, 요기요에서 실시간으로 주문이 가능한 상품의 재고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요기요를 통해 접수된 주문사항은 CU POS에서 즉시 확인이 가능하고 매장 관리시스템과 연동이 되는 등 편의점 배달 운영체계에 최적화된 시스템으로 가맹점주의 운영 편의성도 높였다.

주문이 가능한 상품은 도시락, 삼각김밥 등 간편 식품과 디저트, 음료, 튀김류, 과일 등 200여 가지이며 향후 생활용품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확대할 계획이다.

고객 결제는 요기요 앱을 통해 진행하며, 배달 가능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저녁 23시까지다.

황환조 BGF리테일 경영기획실장은 "시범 운영 동안 배달서비스 도입에 따른 추가 매출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와 함께 가맹점의 수익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