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5일 10: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르노삼성, 11개월만에 잠정합의…성과보상금 1076만원, 60명 채용

배치 전환 절차 개선 등 21일 찬반투표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9-05-16 08:55

▲ 르노삼성 부산공장ⓒ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의 노사 갈등이 봉합국면에 접어들었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지난해 6월부터 진행해 온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에서 노사간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16일 밝혔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14일 오후 2시 28차 본교섭을 시작한 이래 정회와 속개를 거듭하는 40시간이 넘는 마라톤 협상 끝에 16일 오전 6시20분 경 잠정 합의를 이뤘다.

노사간 주요 합의 내용은 기본급 동결에 따른 보상금 100만원 지급, 성과 보상금 총 1076만원 지급, 근무 강도 개선 위한 60명 인력 채용 등이다.

노사 잠정합의 내용은 5월 21일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 이상 찬성으로 최종 타결될 예정이다.

다음은 2018년 르노삼성 임금 및 단체협약 장점합의안 주요내용.

1. 기본급 유지 보상금 100만원 및 중식대 보조금 3만5000원 인상

2. 성과급 총 976만원+50% (△생산격려금(PI) 50%지급 △이익 배분제(PS) 426만원 △성과격려금 300만원 △임단협 타결 통한 물량 확보 격려금 100만원 △특별 격려금 100만원 △임단협 타결 격려금 50만원) ※ 기지급된 생산격려금(PI) 300%는 미포함

3. 배치 전환 절차 개선

4. 근무 강도 개선 (△현장 근무 강도 완화 위한 직업훈련생 60명 충원 △주간조 중식시간 45분에서 60분으로 연장 △근골격계 질환 예방 위한 10억원 설비 투자 △근무 강도 개선 위원회 활성화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