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1월 28일 11:1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중공업 노사갈등 최고조, 주총장 '일촉즉발'

현대중 노조 수천명 점거농성, 현대차 노조 등도 속속 가세
주총장소 변경 가능하나 시간 촉박, 고용안정 등 설득 지속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9-05-30 10:58

▲ 28일 오전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집회를 연 현대중공업 노조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을 위한 조건인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법인분할)을 결정하는 임시주총을 하루 앞두고 노사갈등이 극으로 치닫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은 분할에 반대하며 주총 당일까지 주총장 점거농성을 풀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현대자동차·대우조선 노조 수천명도 현대중공업 노조와 연대투쟁을 위해 울산으로 속속 집결하고 있다.

사측은 노조를 상대로 물적분할의 불가피성과 고용안정 및 단체협약 승계를 지속적으로 전달 중이나 역부족인 상황이다.

30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오는 31일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에서 임시주총을 열어 물적분할 안건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 27일 주총장을 점거한 후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한마음회관 내부에는 젊은 조원원 500여명이 경찰과 사측 용역업체 직원들의 진입을 막기 위해 출입문을 봉쇄 중이다. 나머지 조합원 1000여명은 외부를 지키며 음식을 안으로 제공하는 등 교대해 농성을 벌이고 있다.

주총 당일에는 대우조선해양 노조 200여명이 회사 매각 저지를 위한 물적분할 반대 투쟁에 참가한다. 앞서 지난 29일에는 현대차 노조원 1000여명이 현대중공업 노조의 파업 지지를 선언하고 나섰다.

이런 상황에서 31일 주주총회가 정상적으로 이뤄지기는 사실상 불가능해 보인다. 이에 현대중공업의 주총장 개최장소 변경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으나 이 또한 여의치 않다.

통상 주총은 장소 및 주요안건 등을 개최 2주전 공시를 통해 주주들에게 알려야 한다. 하지만 주총장 봉쇄로 출입이 불가하면 장소 변경은 가능하다.

주총장 변경은 현대중공업 이사회를 통해 결정된다. 주총 당일에도 언제든 가능하다.

하지만 여기에는 '주주들에 주총 장소 변경을 상당한 방법을 통해 알려야 한다', '주총 변경 장소까지 이동 편의를 제공해야 한다'라는 단서조항이 달린다.

이같은 점에서 사측이 주총장을 변경하기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주총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주총장 변경은 10만여명의 현대중공업 주주들에 혼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노조 조합원 대부분이 현대중공업의 주주이기도 하다. 노조 측은 "주총장을 변경하면 소송도 불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노조는 현대중공업의 신설 사업회사 분할에 따른 부실승계 및 중복되는 인력감축 등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현대중공업 측은 지속적으로 대우조선 인수를 위해 법인분할이 필요하고 고용안정과 단체협약 승계를 보장한다는 등의 설득을 지속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우선 주총장 변경 등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x